Uber와 Deliveroo, 영국에서 난관을 마주하다

Uber와 Deliveroo 경영진이 영국의회에 증인으로 심문 받을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영국 정부당국의 ‘gig economy(일시적으로 일을 하는 임시직 경제)’에 대한 규제와 정책을 강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부터 시작된 영국정부의 임시직 경제 때리기는 유럽 지역에서 공유경제 패러다임의 대표주자 격이었던 Uber와 Deliveroo의 고용형태 및 직원에 대한 복지 등과 관련된 이슈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경제 체계를 창조적으로 파괴하는 스타트업들이 정부의 규제를 어떤 방법으로 협의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출처: TechCrunch

함께보면 좋은 기사

Uber와 Deliveroo, 영국에서 난관을 마주하다

Uber와 Deliveroo 경영진이 영국의회에 증인으로 심문 받을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영국 정부당국의 ‘gig economy(일시적으로 일을 하는 임시직 경제)’에 대한 규제와 정책을 강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부터 시작된 영국정부의 임시직 경제 때리기는 유럽 지역에서 공유경제 패러다임의 대표주자 격이었던 Uber와 Deliveroo의 고용형태 및 직원에 대한 복지 등과 관련된 이슈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경제 체계를 창조적으로 파괴하는 스타트업들이 정부의 규제를 어떤 방법으로 협의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출처: TechCrunch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