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기업과 도시 간에 발생 중인 이슈들 : The NYT



미국에서는 최근 테크 기업과 도시 간의 사이에서 발생하는 일련의 이슈들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최근 시애틀의 시 의회에서는 로컬 비즈니스에게 직원수 당 275달러의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던 계획을 철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시에서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노숙자 문제와 주택 가격의 급등을 해결하는 세원 확보를 위해 이러한 정책을 내세웠으나, 로컬 사업자들은 이를 탐탁치 않게 여겨왔습니다. 특히 시애틀에 기반을 두고 있는 대표적 기업인 Amazon이 최근 두 번째 사무실을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점이 이번 철회 결정에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Elon Musk가 진행 중인 Boring Company의 경우에는 시카오의 오헤어 국제 공항에서 도심을 연결하는 터널을 건설하려 하고 있으며, 공적 자금의 도움 없이도 이를 만들어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단, 이 프로젝트가 완성될 경우 해당 시설의 이용료가 모두 일반 사기업의 주머니로 들어간다는 점에서, 도시 내 인프라를 건설해야 할 의무가 있는 공공 기관의 역할에 대한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이 밖에도 도시와 테크 기업 간 가장 큰 이슈가 발생하고 있는 것은 Uber나, Bird와 같은 도시 내 대체 운송 수단인데요. Bird의 경우 일단 서비스를 출시하고 규제와 관련된 부분은 나중에 고민하는 식의 전략을 펼치면서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은 Uber의 Travis Kalanick이 가장 먼저 시도한 전략으로 ‘Travis’s Law’라는 이름으로도 칭해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내부 관료적 이슈나 재원 확보를 핑계로 손을 놓고 있는 사이, 도로를 Uber의 차량이 채우고, 인도를 Bird 스쿠터가 채우는 상황이 도래하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출처: The New York Times

이미지 출처: Unsplash

 

함께보면 좋은 기사

테크 기업과 도시 간에 발생 중인 이슈들 : The NYT



미국에서는 최근 테크 기업과 도시 간의 사이에서 발생하는 일련의 이슈들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최근 시애틀의 시 의회에서는 로컬 비즈니스에게 직원수 당 275달러의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던 계획을 철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시에서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노숙자 문제와 주택 가격의 급등을 해결하는 세원 확보를 위해 이러한 정책을 내세웠으나, 로컬 사업자들은 이를 탐탁치 않게 여겨왔습니다. 특히 시애틀에 기반을 두고 있는 대표적 기업인 Amazon이 최근 두 번째 사무실을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점이 이번 철회 결정에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Elon Musk가 진행 중인 Boring Company의 경우에는 시카오의 오헤어 국제 공항에서 도심을 연결하는 터널을 건설하려 하고 있으며, 공적 자금의 도움 없이도 이를 만들어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단, 이 프로젝트가 완성될 경우 해당 시설의 이용료가 모두 일반 사기업의 주머니로 들어간다는 점에서, 도시 내 인프라를 건설해야 할 의무가 있는 공공 기관의 역할에 대한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이 밖에도 도시와 테크 기업 간 가장 큰 이슈가 발생하고 있는 것은 Uber나, Bird와 같은 도시 내 대체 운송 수단인데요. Bird의 경우 일단 서비스를 출시하고 규제와 관련된 부분은 나중에 고민하는 식의 전략을 펼치면서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은 Uber의 Travis Kalanick이 가장 먼저 시도한 전략으로 ‘Travis’s Law’라는 이름으로도 칭해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내부 관료적 이슈나 재원 확보를 핑계로 손을 놓고 있는 사이, 도로를 Uber의 차량이 채우고, 인도를 Bird 스쿠터가 채우는 상황이 도래하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출처: The New York Times

이미지 출처: Unsplash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