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veroo, 프랑스 파리에 공유 키친(Shared Kitchen) 첫 공개



레스토랑에서 만들어진 home-made dishes을 배달하는 영국의 푸드 딜리버리 스타트업 Deliveroo가 프랑스 파리에 '공유 키친(Shared Kitchen)'을 오픈했습니다. 12개 국가에서 35,000여 명의 자전거 배달원(bicycle couriers)을 고용하고 있는 Deliveroo는 "Editions"으로 불리는 공유 키친을 지금까지 74개 오픈했으며, 연말까지 250여개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 중 일부는 영국 다음으로 제일 큰 시장은 프랑스에 위치하게 되는 것입니다.

파리 북서쪽에 위치한 생투앵(Saint-Ouen)에 이전에 물류창고로 쓰였던 장소에 12개의 키친이 입점할 예정이며, 지금까지 Blend, Petit Cambodge, Tripletta, Santosha 등 8개의 레스토랑이 Deliveroo와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레스토랑 입장에서 임대료를 내거나, 초기 비용없이 시작하는 대신 수수료만 지불하는 옵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레스토랑 입장에서 전국에 배달을 할 수도 없고, 신규 매장을 오픈하는 일은 상당한 투자를 요구하기 때문에 Deliveroo의 공유 키친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일부 직원만 고용해서 해당 지역에 충분한 수요가 있는지 테스트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분은 UberEaTs나 타 경쟁사와 차별화할 수 있는 부분이 됩니다.

한편, Guardian은 Deliveroo Editions에 대해 창문도 없는 주차장 같은 곳에 위치한 작은 컨테이너라는 비판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출처: TechCrunchboursorama

이미지 출처: Deliveroo

함께보면 좋은 기사

Deliveroo, 프랑스 파리에 공유 키친(Shared Kitchen) 첫 공개



레스토랑에서 만들어진 home-made dishes을 배달하는 영국의 푸드 딜리버리 스타트업 Deliveroo가 프랑스 파리에 '공유 키친(Shared Kitchen)'을 오픈했습니다. 12개 국가에서 35,000여 명의 자전거 배달원(bicycle couriers)을 고용하고 있는 Deliveroo는 "Editions"으로 불리는 공유 키친을 지금까지 74개 오픈했으며, 연말까지 250여개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 중 일부는 영국 다음으로 제일 큰 시장은 프랑스에 위치하게 되는 것입니다.

파리 북서쪽에 위치한 생투앵(Saint-Ouen)에 이전에 물류창고로 쓰였던 장소에 12개의 키친이 입점할 예정이며, 지금까지 Blend, Petit Cambodge, Tripletta, Santosha 등 8개의 레스토랑이 Deliveroo와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레스토랑 입장에서 임대료를 내거나, 초기 비용없이 시작하는 대신 수수료만 지불하는 옵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레스토랑 입장에서 전국에 배달을 할 수도 없고, 신규 매장을 오픈하는 일은 상당한 투자를 요구하기 때문에 Deliveroo의 공유 키친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일부 직원만 고용해서 해당 지역에 충분한 수요가 있는지 테스트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분은 UberEaTs나 타 경쟁사와 차별화할 수 있는 부분이 됩니다.

한편, Guardian은 Deliveroo Editions에 대해 창문도 없는 주차장 같은 곳에 위치한 작은 컨테이너라는 비판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출처: TechCrunchboursorama

이미지 출처: Deliveroo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