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KEA, FaaS(Furniture as a Service)사업에 베팅



IKEA가 가구에 렌탈 모델을 적용하는 FaaS(Furniture as a Service) 게임에 뛰어들었습니다. 새로운 가구를 일정 기간 사용하고 반납하는 형식의 서비스가 곧 출시될 예정인데요. 수십년 간 똑같은 소파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진 것입니다.



지난 2월 IKEA는 책상, 의자, 그리고 주방 용품들을 리스하는 서비스를 올해 스위스에서 시범 운영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CEO Torbjorn Loof는 Financial Times와의 인터뷰에서 “대여 기간이 종료되면 가구를 반납하고 새로운 가구를 대여할 수 있다"고 언급했는데요.



IKEA의 렌탈 모델의 적용은 ‘가구의 수명을 연장’시키려는 목적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사용자가 반납한 가구는 버려지는 대신 재단장하여 새로운 고객에게 돌아갑니다.






ROA's Comments



패스트 패션 브랜드를 비롯하여 짧은 유행 주기에 맞춰 한두해 사용할 수 있는 품질의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비즈니스가 한동안 각광을 받아 왔는데요. McKinsey의 추정에 따르면, 매년 1,000억 벌의 의류가 생산되고 있으며, 보유 기간은 15년 전에 비해 절반으로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처럼 소비의 주기가 빨라짐에 따라 자원 낭비와 환경 오염이 심화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진 소비자 층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IKEA의 렌탈 모델의 도입은 폐기물을 줄이고 상품의 사용 연한을 늘린다는 측면에서 환경 친화적인 행보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변화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은 IKEA뿐만이 아닙니다. Nestle를 비롯한 포장 식품을 판매하는 기업들은 올해 런던, 파리, 미국에서 Loop라는 스타트업을 통해 재활용할 수 있는 브랜드 패키징을 도입하는 방안을 시범 적용할 계획입니다.



렌탈 경제는 밀레니얼 세대들의 소비 형태와 맞물리며 더욱 성장하고 있습니다. 밀레니얼 세대들은 상품을 구매(소유)하기보다는 대여하는 형태를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데요. 물건을 렌탈하는 것이 구매하는 것보다 저렴할 뿐 아니라 지속적으로 새로운 상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Statista에 따르면, 물품 렌탈 시장은 2025년까지 약 600억 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처럼 성장하고 있는 렌탈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스타트업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드레스 대여 사업으로 시작하여 최근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Rent the Runway는 West Elm과 파트너십을 체결하여 고객들에게 베게 등 침실과 거실의 용품을 렌탈해주는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또한 카메라와 같은 값비싼 장비들을 개인이나 기업에게 렌탈해 주는 Parachut, 연령대에 맞는 교육용 장난감을 대여해 주는 Green Pinata와 같은 스타트업들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출처: Barron’s, Financial Times, Forbes, theGuardian, Statista



이미지 출처: IKEA

함께보면 좋은 기사

IKEA, FaaS(Furniture as a Service)사업에 베팅



IKEA가 가구에 렌탈 모델을 적용하는 FaaS(Furniture as a Service) 게임에 뛰어들었습니다. 새로운 가구를 일정 기간 사용하고 반납하는 형식의 서비스가 곧 출시될 예정인데요. 수십년 간 똑같은 소파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진 것입니다.



지난 2월 IKEA는 책상, 의자, 그리고 주방 용품들을 리스하는 서비스를 올해 스위스에서 시범 운영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CEO Torbjorn Loof는 Financial Times와의 인터뷰에서 “대여 기간이 종료되면 가구를 반납하고 새로운 가구를 대여할 수 있다"고 언급했는데요.



IKEA의 렌탈 모델의 적용은 ‘가구의 수명을 연장’시키려는 목적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사용자가 반납한 가구는 버려지는 대신 재단장하여 새로운 고객에게 돌아갑니다.






ROA's Comments



패스트 패션 브랜드를 비롯하여 짧은 유행 주기에 맞춰 한두해 사용할 수 있는 품질의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비즈니스가 한동안 각광을 받아 왔는데요. McKinsey의 추정에 따르면, 매년 1,000억 벌의 의류가 생산되고 있으며, 보유 기간은 15년 전에 비해 절반으로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처럼 소비의 주기가 빨라짐에 따라 자원 낭비와 환경 오염이 심화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진 소비자 층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IKEA의 렌탈 모델의 도입은 폐기물을 줄이고 상품의 사용 연한을 늘린다는 측면에서 환경 친화적인 행보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변화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은 IKEA뿐만이 아닙니다. Nestle를 비롯한 포장 식품을 판매하는 기업들은 올해 런던, 파리, 미국에서 Loop라는 스타트업을 통해 재활용할 수 있는 브랜드 패키징을 도입하는 방안을 시범 적용할 계획입니다.



렌탈 경제는 밀레니얼 세대들의 소비 형태와 맞물리며 더욱 성장하고 있습니다. 밀레니얼 세대들은 상품을 구매(소유)하기보다는 대여하는 형태를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데요. 물건을 렌탈하는 것이 구매하는 것보다 저렴할 뿐 아니라 지속적으로 새로운 상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Statista에 따르면, 물품 렌탈 시장은 2025년까지 약 600억 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처럼 성장하고 있는 렌탈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스타트업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드레스 대여 사업으로 시작하여 최근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Rent the Runway는 West Elm과 파트너십을 체결하여 고객들에게 베게 등 침실과 거실의 용품을 렌탈해주는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또한 카메라와 같은 값비싼 장비들을 개인이나 기업에게 렌탈해 주는 Parachut, 연령대에 맞는 교육용 장난감을 대여해 주는 Green Pinata와 같은 스타트업들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출처: Barron’s, Financial Times, Forbes, theGuardian, Statista



이미지 출처: IKEA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