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b, 동남아 확장 위한 20억 달러 추가 유치에 나서



현재 시리즈 H 투자 라운드를 진행중인 Grab이 20억 달러의 추가 투자 유치에 나섰습니다. 지난 달 SoftBank의 15억 달러를 포함한 45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하여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 프라이빗 투자 라운드 기록을 경신한 지 겨우 한 달 만에 발표된 소식이기도 합니다.



이로써 Grab의 시리즈 H라운드는 총 65억 달러 규모가 될 전망입니다. Grab의 대변인은 65억 달러가 기존 시리즈 H 라운드에서 유치한 투자건을 포함한 금액이며 일부 채권 금융(debt financing)을 포함할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현재 Grab의 기업가치는 14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막대한 투자의 배경에는 교통에서부터 음식 배달, 결제까지 이어지는 Grab의 공격적인 서비스 확장이 있습니다. Grab은 동남아시아에서 모든 서비스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슈퍼앱(super app)’의 자리를 놓고 인도네시아의 Go-Jek과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요. Go-Jek은 현재 진행중인 시리즈 F라운드 펀딩에서 10억 달러에 달하는 자금을 유치한 바 있으며, 95억 달러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SoftBank의 투자를 받고 있는 Grab은 투자금의 상당 부분을 인도네시아 진출에 활용할 것으로 밝혔는데요. Grab의 CEO Anthony Tan은 SoftBank의 손정의 회장으로부터 강한 신뢰를 받고 있다며, 손회장이 Grab의 성장을 위해 제한 없는 지원(unlimited support)을 제공할 것을 언급했다고 밝혔습니다.






ROA's Comments



Grab이 진행중인 막대한 규모의 투자 라운드는 작년 3월 미국의 경쟁자 Uber로부터 동남아 지부를 인수한 이후 시작되었습니다. 싱가폴에 본사를 둔 Grab은 동남아시아에 승차공유, 음식 배달, 온라인 상거래, 그리고 뱅킹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왔는데요. 동남아시아 시장은 통근하고, 쇼핑하고, 결제하는 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시장으로 인구 규모는 6억 5,000만 명에 달합니다.



승차공유로 시장에 뛰어든 Grab과 Go-jek은 가격 할인정책으로 수백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해왔습니다. Go-Jek의 투자자로는 Temasek Holdings, Tencent, Google 등이 있으며, Grab은 Toyota, Microsoft, Didi Chuxing현대자동차의 투자를 유치하고 있습니다. TechCrunch의 데이터에 따르면, Grab은 2012년 설립 이후 총 88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습니다.



CEO Tan은 SoftBank를 비롯한 전략적 투자자들로부터 충분한 자금을 확보했기 때문에 현재로서 IPO에 나설 필요성은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Grab은 올해 최소 6건의 투자나 M&A를 진행할 예정이며, 세계적으로 1,000명의 기술 인력을 모집할 계획입니다. 싱가폴에서는 현재 건설중인 1억 3,400만 달러 규모의 본사가 완공되면 직원을 현재의 두 배인 3,000명까지 확대할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출처: VentureBeat, TechCrunch



이미지 출처: Grab

함께보면 좋은 기사

Grab, 동남아 확장 위한 20억 달러 추가 유치에 나서



현재 시리즈 H 투자 라운드를 진행중인 Grab이 20억 달러의 추가 투자 유치에 나섰습니다. 지난 달 SoftBank의 15억 달러를 포함한 45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하여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 프라이빗 투자 라운드 기록을 경신한 지 겨우 한 달 만에 발표된 소식이기도 합니다.



이로써 Grab의 시리즈 H라운드는 총 65억 달러 규모가 될 전망입니다. Grab의 대변인은 65억 달러가 기존 시리즈 H 라운드에서 유치한 투자건을 포함한 금액이며 일부 채권 금융(debt financing)을 포함할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현재 Grab의 기업가치는 14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막대한 투자의 배경에는 교통에서부터 음식 배달, 결제까지 이어지는 Grab의 공격적인 서비스 확장이 있습니다. Grab은 동남아시아에서 모든 서비스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슈퍼앱(super app)’의 자리를 놓고 인도네시아의 Go-Jek과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요. Go-Jek은 현재 진행중인 시리즈 F라운드 펀딩에서 10억 달러에 달하는 자금을 유치한 바 있으며, 95억 달러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SoftBank의 투자를 받고 있는 Grab은 투자금의 상당 부분을 인도네시아 진출에 활용할 것으로 밝혔는데요. Grab의 CEO Anthony Tan은 SoftBank의 손정의 회장으로부터 강한 신뢰를 받고 있다며, 손회장이 Grab의 성장을 위해 제한 없는 지원(unlimited support)을 제공할 것을 언급했다고 밝혔습니다.






ROA's Comments



Grab이 진행중인 막대한 규모의 투자 라운드는 작년 3월 미국의 경쟁자 Uber로부터 동남아 지부를 인수한 이후 시작되었습니다. 싱가폴에 본사를 둔 Grab은 동남아시아에 승차공유, 음식 배달, 온라인 상거래, 그리고 뱅킹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왔는데요. 동남아시아 시장은 통근하고, 쇼핑하고, 결제하는 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시장으로 인구 규모는 6억 5,000만 명에 달합니다.



승차공유로 시장에 뛰어든 Grab과 Go-jek은 가격 할인정책으로 수백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해왔습니다. Go-Jek의 투자자로는 Temasek Holdings, Tencent, Google 등이 있으며, Grab은 Toyota, Microsoft, Didi Chuxing현대자동차의 투자를 유치하고 있습니다. TechCrunch의 데이터에 따르면, Grab은 2012년 설립 이후 총 88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습니다.



CEO Tan은 SoftBank를 비롯한 전략적 투자자들로부터 충분한 자금을 확보했기 때문에 현재로서 IPO에 나설 필요성은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Grab은 올해 최소 6건의 투자나 M&A를 진행할 예정이며, 세계적으로 1,000명의 기술 인력을 모집할 계획입니다. 싱가폴에서는 현재 건설중인 1억 3,400만 달러 규모의 본사가 완공되면 직원을 현재의 두 배인 3,000명까지 확대할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출처: VentureBeat, TechCrunch



이미지 출처: Grab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