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버스 스타트업 Proterra, 2억 달러 투자 유치



전기 버스 스타트업 Proterra가 새로운 펀딩 라운드를 통해 2억 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Cowen Sustainable Investment Advisors와 Soros Fund Management, Generation Investment Management, Broadscale Group가 참여하였고, Cowen이 그 중 1억 5,000만 달러를 투자하며, 이번 라운드를 리드했습니다. 투자금은 배터리 및 전기 드라이브트레인(drivetrain)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과, Proterra의 기술의 적용범위 확대 등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Proterra의 CEO Jack Allen은 “배터리 전기차 및 zero-emission 차량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자사가 Cowen 및 다른 투자사들과 함께 교통수단을 전환하고, 전세계에 Proterra의 차량을 더 많이 공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는데요. 2029년부터 새로 추가되는 시내버스는 모두 전기버스여야 한다는 법안이 캘리포니아 주에 제정된 것에 이어, 올해 9월에는 주지사가 2035년부터 새로 판매되는 모든 차량이 배기 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zero-emission 차량이어야 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등 미국에서도 캘리포니아를 중심으로 전기차 도입의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Proterra는 2004년에 설립된 업체로 지자체와 연방, 민간 교통 기관들을 대상으로 전기 버스를 공급하며 ‘버스 업계의 Tesla’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미국과 캐나다에 걸쳐 120곳의 고객을 대상으로 500대의 버스를 공급하며, 해당 차량들의 누적 운행 기록은 1,400만 마일이 넘습니다. 또한 상용 전기차 제조업체에게 파워트레인을 공급하며 비즈니스를 다각화하려는 노력도 동시에 진행 중이며, Thomas Built Bus, Van Hool, BusTech, Optimal-EV과 같은 OEM업체들에게는 100% 배터리 전기차 생산을 위한 Proterra의 기술력을 제공하고 있기도 합니다.



Proterra는 지난 해 IPO 추진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 이후 기업가치가 10억 달러에 근접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최근 SPAC 상장을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올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올해 2월에는 Freightliner의 패널 트럭 라인에 자사의 배터리 팩, 모터, 기타 부품들을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 했으며, 8월에는 상업용 중대형 차량(heavy-duty)을 위한 25~75kWh의 배터리 팩 Series H를 출시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Proterra는 현재 Series H 배터리 팩과 함께, 시내버스를 위한 113kWh의 Series S 배터리팩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TechCrunch, ForbesProterra


이미지 출처: Proterra


 

함께보면 좋은 기사

전기 버스 스타트업 Proterra, 2억 달러 투자 유치



전기 버스 스타트업 Proterra가 새로운 펀딩 라운드를 통해 2억 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Cowen Sustainable Investment Advisors와 Soros Fund Management, Generation Investment Management, Broadscale Group가 참여하였고, Cowen이 그 중 1억 5,000만 달러를 투자하며, 이번 라운드를 리드했습니다. 투자금은 배터리 및 전기 드라이브트레인(drivetrain)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과, Proterra의 기술의 적용범위 확대 등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Proterra의 CEO Jack Allen은 “배터리 전기차 및 zero-emission 차량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자사가 Cowen 및 다른 투자사들과 함께 교통수단을 전환하고, 전세계에 Proterra의 차량을 더 많이 공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는데요. 2029년부터 새로 추가되는 시내버스는 모두 전기버스여야 한다는 법안이 캘리포니아 주에 제정된 것에 이어, 올해 9월에는 주지사가 2035년부터 새로 판매되는 모든 차량이 배기 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zero-emission 차량이어야 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등 미국에서도 캘리포니아를 중심으로 전기차 도입의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Proterra는 2004년에 설립된 업체로 지자체와 연방, 민간 교통 기관들을 대상으로 전기 버스를 공급하며 ‘버스 업계의 Tesla’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미국과 캐나다에 걸쳐 120곳의 고객을 대상으로 500대의 버스를 공급하며, 해당 차량들의 누적 운행 기록은 1,400만 마일이 넘습니다. 또한 상용 전기차 제조업체에게 파워트레인을 공급하며 비즈니스를 다각화하려는 노력도 동시에 진행 중이며, Thomas Built Bus, Van Hool, BusTech, Optimal-EV과 같은 OEM업체들에게는 100% 배터리 전기차 생산을 위한 Proterra의 기술력을 제공하고 있기도 합니다.



Proterra는 지난 해 IPO 추진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 이후 기업가치가 10억 달러에 근접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최근 SPAC 상장을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올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올해 2월에는 Freightliner의 패널 트럭 라인에 자사의 배터리 팩, 모터, 기타 부품들을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 했으며, 8월에는 상업용 중대형 차량(heavy-duty)을 위한 25~75kWh의 배터리 팩 Series H를 출시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Proterra는 현재 Series H 배터리 팩과 함께, 시내버스를 위한 113kWh의 Series S 배터리팩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TechCrunch, ForbesProterra


이미지 출처: Proterra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