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ibaba-SAIC의 IM 전기 세단 출시 & Foxconn-Geely 합작회사 발표



Alibaba가 중국 최대 자동차 회사인 SMIC Motor와 함께 만든 새로운 브랜드에서 무선 충전 기능이 있는 세단을 출시하며, 중국의 전기차 섹터에 대한 참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미 중국 EV 스타트업인 Xpeng Motors의 주요 투자사인 Alibaba는 스마트 자동차의 미래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습니다.

"intelligence in motion"이라는 뜻을 가진 IM (중국어로 Zhiji Motor)브랜드로 공개된 세단은 Alibaba와 SAIC, 그리고 정부의 투자 기관인 상해장강하이테크(Shanghai Zhangjiang Hi-Tech Park Development)의 합작 투자로 개발되었습니다. 이들 세 업체는 지난 12월 25일 조인트벤처를 시작했는데, SAIC가 54%의 지분을 가진 최대주주이며 Alibaba와 상하이장강이 각각 18%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IM 세단은 또한 중국 최대 배터리 제조사인 CATL의 (기존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다고 알려진) 새로운 전고체 배터리(solid-state battery), Nvidia 칩을 특징으로 할 것이며, 상하이 오토 쇼 기간 동안 선주문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두번째 모델인 SUV 역시 2022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대만의 Foxconn 역시 지난 수요일, 비상장 기업 기준으로 중국 최대 자동차 그룹인 Geely와 함께 자체 조인트 벤처를 발표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서는 자동차 조립, 부품 및 전자제어시스템 생산, EV 공급망 관리를 위한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움직임들은 자동차 산업에 대한 아시아의 테크 자이언트의 야망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기존 자동차 제조업체와의 협력을 서둘러 시장 진입을 추진함으로써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 시장에서 Tesla와 경쟁하고자 함입니다.

며칠 전 Baidu가 Geely의 지원을 받아 새로운 EV 사업부를 출범시킨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으며, 지난해 11월 Didi Chuxing은 중국 최대 EV 제조사인 BYD와 순수 전기 세단을 출시한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Nikkei

이미지 출처; SAIC Motor

함께보면 좋은 기사

Alibaba-SAIC의 IM 전기 세단 출시 & Foxconn-Geely 합작회사 발표



Alibaba가 중국 최대 자동차 회사인 SMIC Motor와 함께 만든 새로운 브랜드에서 무선 충전 기능이 있는 세단을 출시하며, 중국의 전기차 섹터에 대한 참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미 중국 EV 스타트업인 Xpeng Motors의 주요 투자사인 Alibaba는 스마트 자동차의 미래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습니다.

"intelligence in motion"이라는 뜻을 가진 IM (중국어로 Zhiji Motor)브랜드로 공개된 세단은 Alibaba와 SAIC, 그리고 정부의 투자 기관인 상해장강하이테크(Shanghai Zhangjiang Hi-Tech Park Development)의 합작 투자로 개발되었습니다. 이들 세 업체는 지난 12월 25일 조인트벤처를 시작했는데, SAIC가 54%의 지분을 가진 최대주주이며 Alibaba와 상하이장강이 각각 18%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IM 세단은 또한 중국 최대 배터리 제조사인 CATL의 (기존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다고 알려진) 새로운 전고체 배터리(solid-state battery), Nvidia 칩을 특징으로 할 것이며, 상하이 오토 쇼 기간 동안 선주문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두번째 모델인 SUV 역시 2022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대만의 Foxconn 역시 지난 수요일, 비상장 기업 기준으로 중국 최대 자동차 그룹인 Geely와 함께 자체 조인트 벤처를 발표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서는 자동차 조립, 부품 및 전자제어시스템 생산, EV 공급망 관리를 위한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움직임들은 자동차 산업에 대한 아시아의 테크 자이언트의 야망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기존 자동차 제조업체와의 협력을 서둘러 시장 진입을 추진함으로써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 시장에서 Tesla와 경쟁하고자 함입니다.

며칠 전 Baidu가 Geely의 지원을 받아 새로운 EV 사업부를 출범시킨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으며, 지난해 11월 Didi Chuxing은 중국 최대 EV 제조사인 BYD와 순수 전기 세단을 출시한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Nikkei

이미지 출처; SAIC Motor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