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GM 산하 자율주행 스타트업 Cruise에 대한 20억 달러 투자에 참여

Microsoft가 GM 산하 자율주행 스타트업 Cruise에 전략적인 제휴(strategic tie-up)의 일환으로 투자한다고 밝혔습니다. Cruise에 대한 20억 달러 이상의 투자 라운드에, Microsoft가 투자사 중 한 곳으로 참여했는데요. (2016년 초 Cruise를 10억 달러로 인수하며 다수 지분을 소유한) GM 역시, Cruise에 대한 투자에 참여해 다수 지분을 유지할 계획이며, 현재 주주인 Honda Motor와 익명의 기관 투자자들도 투자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투자 유치로 Cruise의 기업가치는 300억 달러로 평가되었으며, 이는 지난 2019년 3월 190억 달러에서 크게 상향된 것입니다. (비교를 해보자면, 지난해 12월 Uber의 Advanced Technologies Group(ATG)를 인수한 Aurora Innovation의 기업가치는 100억 달러 수준이었습니다)


이번 거래 조건에 따라 Cruise는 자율주행 서비스 출시에 있어서 Microsoft의 Azure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및 엣지 컴퓨팅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입니다.


Cruise는 수년 동안 샌프란시스코에서 자율주행 차를 테스트해 온 가운데, 궁극적으로는 로보택시를 출시할 계획이며 상업용 배송(commercial delivery) 역시 탐색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기술을 대규모로 일반 대중에 보급하는,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자율주행 기업들은 강력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이 필요한데요. 승객 이동 및 상품 운송을 담당하는 자율주행 차량을 운행하면 엄청난 데이터가 생성되기 때문에, 상당한 클라우드 서비스 비용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Microsoft-Cruise 간 파트너쉽은 양 측 회사에게 모두 혜택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 Cruise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고, Microsoft는 자율주행 기술 실현을 위해 필요한 워크로드를 처리할 수 있는 최첨단 시스템의 일부를 테스트할 수 있게 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한편, 이번 Microsoft와의 파트너쉽은 GM에도 역시 적용된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Microsoft는 GM의 우선 퍼블릭 클라우드 공급사업자(preferred public cloud provider)가 되어, GM의 디지털화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하고, 디지털 공급망 전반의 운영을 간소화하도록 지원한다고 합니다.


이번 발표 이후 GM의 주가는 10% 가량 급증해 54.84달러라는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Microsoft의 주가 역시 약 2% 상승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WSJ, TechCrunch

이미지 출처: Microsoft


함께보면 좋은 기사

Microsoft, GM 산하 자율주행 스타트업 Cruise에 대한 20억 달러 투자에 참여

Microsoft가 GM 산하 자율주행 스타트업 Cruise에 전략적인 제휴(strategic tie-up)의 일환으로 투자한다고 밝혔습니다. Cruise에 대한 20억 달러 이상의 투자 라운드에, Microsoft가 투자사 중 한 곳으로 참여했는데요. (2016년 초 Cruise를 10억 달러로 인수하며 다수 지분을 소유한) GM 역시, Cruise에 대한 투자에 참여해 다수 지분을 유지할 계획이며, 현재 주주인 Honda Motor와 익명의 기관 투자자들도 투자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투자 유치로 Cruise의 기업가치는 300억 달러로 평가되었으며, 이는 지난 2019년 3월 190억 달러에서 크게 상향된 것입니다. (비교를 해보자면, 지난해 12월 Uber의 Advanced Technologies Group(ATG)를 인수한 Aurora Innovation의 기업가치는 100억 달러 수준이었습니다)


이번 거래 조건에 따라 Cruise는 자율주행 서비스 출시에 있어서 Microsoft의 Azure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및 엣지 컴퓨팅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입니다.


Cruise는 수년 동안 샌프란시스코에서 자율주행 차를 테스트해 온 가운데, 궁극적으로는 로보택시를 출시할 계획이며 상업용 배송(commercial delivery) 역시 탐색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기술을 대규모로 일반 대중에 보급하는,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자율주행 기업들은 강력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이 필요한데요. 승객 이동 및 상품 운송을 담당하는 자율주행 차량을 운행하면 엄청난 데이터가 생성되기 때문에, 상당한 클라우드 서비스 비용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Microsoft-Cruise 간 파트너쉽은 양 측 회사에게 모두 혜택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 Cruise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고, Microsoft는 자율주행 기술 실현을 위해 필요한 워크로드를 처리할 수 있는 최첨단 시스템의 일부를 테스트할 수 있게 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한편, 이번 Microsoft와의 파트너쉽은 GM에도 역시 적용된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Microsoft는 GM의 우선 퍼블릭 클라우드 공급사업자(preferred public cloud provider)가 되어, GM의 디지털화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하고, 디지털 공급망 전반의 운영을 간소화하도록 지원한다고 합니다.


이번 발표 이후 GM의 주가는 10% 가량 급증해 54.84달러라는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Microsoft의 주가 역시 약 2% 상승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WSJ, TechCrunch

이미지 출처: Microsoft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