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딜리버리 스타트업 Glovo, 4억 5,000만 유로의 투자 유치


스페인의 푸드 딜리버리 스타트업 Glovoapp23 SL이 Series F 라운드에서 4억 5,000만 유로(5억 2,800만 달러)의 자금을 유치했습니다. 이번 투자는 스페인 스타트업 역사상 가장 대규모의 투자 라운드였다는 점에서, Glovo뿐만 아니라 본국인 스페인에게도 기록적인(milestone) 소식입니다. 이번 라운드는 Lugard Road Capital와 Luxor Capital Group가 리드했으며, 과거에 Glovo에 투자했던 Delivery Hero, Drake Enterprises, GP Bullhound 등 또한 참여했습니다.


직전 펀딩 라운드에서 11억 8,000만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은 Glovo는 이번에 어느정도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는 지는 공개하지 않았는데요. TechCrunch는 적어도 17억 달러를 인정받았을 것이라고 전했으며, WSJ는 23억 4,000만 달러에 육박하는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전했습니다. 


Glovo는 스페인 내에만 1,000만 명의 유저를 확보하고 있는 업체로, 배달 음식뿐만 아니라 식료품, 의약품 등 폭넓은 상품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낮은 마진율 문제를 타개하는 것은 여러 딜리버리 스타트업이 해결해야할 과제인 만큼, Glovo는 유럽 내 20여 곳에서 마켓리더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함으로써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데요. 도심 소비자들에게 30분 이내로 주문한 상품을 배송하는 큐커머스(Q-commerce, quick commerce를 의미)를 중심으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신규 투자금은 200명 이상의 엔지니어를 추가로 고용하고, 이러한 전략을 뒷받침하는 기술 구축에 사용될 계획입니다.


한편, 최근 유럽에서 푸드 딜리버리 업체가 많은 관심을 받으며 연일 투자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지난주, 베를린 기반의 Gorillas는 10억 달러 이상의 기업가치로 2억 9,000만 달러를, 이탈리아의 Everli는 1억 달러를, 터키의 Getir는 26억 달러의 기업가치로 3억 달러를 확보했습니다. 이외에 런던의 Zapp, 체코의 Rohlik 또한 최근 투자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반면, 투자 소식과는 반대로 지난 주에 상장한 Deliveroo를 포함해 DoorDash, Just Eat Takeaway.com 및 Delivery Hero 등 딜리버리 상장 업체들은 최근 주가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TechCrunch, WSJ

이미지 출처: Glovo

함께보면 좋은 기사

스페인 딜리버리 스타트업 Glovo, 4억 5,000만 유로의 투자 유치


스페인의 푸드 딜리버리 스타트업 Glovoapp23 SL이 Series F 라운드에서 4억 5,000만 유로(5억 2,800만 달러)의 자금을 유치했습니다. 이번 투자는 스페인 스타트업 역사상 가장 대규모의 투자 라운드였다는 점에서, Glovo뿐만 아니라 본국인 스페인에게도 기록적인(milestone) 소식입니다. 이번 라운드는 Lugard Road Capital와 Luxor Capital Group가 리드했으며, 과거에 Glovo에 투자했던 Delivery Hero, Drake Enterprises, GP Bullhound 등 또한 참여했습니다.


직전 펀딩 라운드에서 11억 8,000만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은 Glovo는 이번에 어느정도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는 지는 공개하지 않았는데요. TechCrunch는 적어도 17억 달러를 인정받았을 것이라고 전했으며, WSJ는 23억 4,000만 달러에 육박하는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전했습니다. 


Glovo는 스페인 내에만 1,000만 명의 유저를 확보하고 있는 업체로, 배달 음식뿐만 아니라 식료품, 의약품 등 폭넓은 상품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낮은 마진율 문제를 타개하는 것은 여러 딜리버리 스타트업이 해결해야할 과제인 만큼, Glovo는 유럽 내 20여 곳에서 마켓리더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함으로써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데요. 도심 소비자들에게 30분 이내로 주문한 상품을 배송하는 큐커머스(Q-commerce, quick commerce를 의미)를 중심으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신규 투자금은 200명 이상의 엔지니어를 추가로 고용하고, 이러한 전략을 뒷받침하는 기술 구축에 사용될 계획입니다.


한편, 최근 유럽에서 푸드 딜리버리 업체가 많은 관심을 받으며 연일 투자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지난주, 베를린 기반의 Gorillas는 10억 달러 이상의 기업가치로 2억 9,000만 달러를, 이탈리아의 Everli는 1억 달러를, 터키의 Getir는 26억 달러의 기업가치로 3억 달러를 확보했습니다. 이외에 런던의 Zapp, 체코의 Rohlik 또한 최근 투자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반면, 투자 소식과는 반대로 지난 주에 상장한 Deliveroo를 포함해 DoorDash, Just Eat Takeaway.com 및 Delivery Hero 등 딜리버리 상장 업체들은 최근 주가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TechCrunch, WSJ

이미지 출처: Glovo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