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이슈 브리핑] 키워드로 살펴보는 월간 트렌드 Top 8 (上)

2021년도 어느새 1분기가 끝나고 4월입니다. 3월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지난달의 핵심 이슈들을 키워드를 중심으로 정리해 드리는 '월간 이슈 브리핑' 시리즈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월간 이슈 브리핑'은 '주간 이슈 브리핑'에서 다뤄진 이슈 중에서도 특히 주목해 보아야 할 이슈만을 콕 찝은 뒤, 그동안의 맥락까지 한눈에 보시기 쉽도록 정리해 드리는 시리즈인데요. 로아리포트에서 꼽은 3월의 핵심 키워드는 아래와 같습니다. 



IT - 모든것을 집어삼킨 "글로벌 반도체난"


IT 영역에서는 한 달 내내 글로벌 반도체난 소식이 주간브리핑 상단을 장식했습니다. 가전 판매량 성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코로나 19로 인해 PC 등 소비자 가전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며 촉발된 글로벌 반도체 난은 처음에는 칩 제조사들이 저사양 칩 생산을 가전에 집중시키며, 칩 수급에 차질을 빚게 된 자동차 제조사들에 집중적으로 타격을 입혔었는데요.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서는 수년 이상이 소요되는 반도체 산업의 특성 상 수요와 공급간의 불균형이 장기화되며 이제는 공급난이 저사양 칩에서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어드밴스 칩 영역으로까지 넘어온 상황입니다. 


이때, 5나노 공정을 적용한 이들 어드밴스 칩 제조 시장은 대만의 TSMC와 한국의 삼성전자가 양분하고 있는데요. 반도체 난을 맞아 이들 업체가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대규모 설비 투자에 나서는 등, 격차 벌리기에 나선 가운데 미국에서는 그동안 아시아의 이들 두 개 업체에 얼마나 칩 제조를 전적으로 의존해 왔는가에 대한 경각의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Intel Foundry Services 사업부를 신설하여 애리조나에 200달러 규모 칩 공장을 건설하겠다는 Intel의 발표에 대한 미국 내 IT 기업들과 바이든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에는 아시아에 빼앗긴 반도체 산업의 주도권을 되찾아 오겠다는 미국의 의지가 상당부분 반영되어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달 미국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파운드리 사업 재진출을 선언한 Intel 

출처: Intel


바이든 행정부의 경우, 지난달 2조 3,000억 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하며 이 중 500억 달러를 반도체 영역에 투입한다고 발표한 상태인데요. 이같은 소식을 전한 WSJ는 아시아 국가들이 해 온 것처럼 미국에서도 반도체 국내 생산 및 리서치에 보조금을 지급함으로써 1990년대 37%에서 최근 12%로 크게 축소된 글로벌 반도체 제조 영역 내 미국의 점유율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양당 모두로부터 광범위한 지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소식을 가장 앞장서 환영하고 나선 건 물론 Intel이지만, 미국은 자국 기업들의 반도체 제조 확대 뿐 아니라 TSMC,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이들 업체들의 공장을 미국에 유치하는데도 힘쓰고 있는 중으로, 삼성전자 역시 보조금, 세제감면 등 혜택을 두고 미국 내 공장 부지들을 저울질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들이 반도체 제조에 미국산 소프트웨어를 일절 사용하지 못하도록 금지함에 따라 독자 노선을 걷게 된 중국 역시 반도체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초 발표한 14차 5개년 개발 계획에서 중국 정부는 반도체와 AI, 양자 정보 등을 포함한 7가지 "첨단 기술(frontier technology)의 리서치 및 개발 증진을 위해 2021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관련 비용을 7% 이상씩 증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중국 정부가 집중 지원해 온 중국내 최대 칩 제조사 SMIC의 경우, 중국 정부와 23억 5,000만 달러를 공동 투자하여 선전 지역에 신규 파운드리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ChinaVenture에 의하면 2020년 중국 내 반도체 관련 기업들에 대한 VC 및 사모펀드 투자 건수는 403 건으로 전년대비 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대표적으로 Baidu의 인하우스 칩 유닛의 경우, 지난달 소수의 사모펀드들이 참여한 투자 라운드에서 20억 달러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제조 국내화에 집중하고 있는 미국과 달리, 중국 내 반도체 기업 투자는 제조보다는 칩 디자인 쪽에 더 집중되어있는 양상이지만 WSJ는 지금과 같은 반도체 수급 차질이 장기화될 경우, 중국 역시 국내에서의 반도체 제조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이처첨 전세계를 휩쓴 반도체난으로 어드밴스 칩 제조 시장을 장악한 TSMC와 삼성전자의 영향력을 OPEC의 그것에 비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들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자국의 반도체 역량을 강화하려는 미국과 중국간 패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데요. 글로벌 반도체난의 원인과 그로 인해 부각되고 있는 TSMC, 삼성전자의 존재감에 대해서는 트렌드 아티클 '전세계 시장을 뒤흔든 반도체 대란, "미래의 OPEC"으로 떠오른 삼성·TSMC"를 통해서 확인해 보실 수 있으며, 최근 인수를 통해 반도체 역량을 집중 강화하고 있는 중국 대표 테크 기업 Xiaomi를 비롯해, 기업들의 반도체 관련 동향에 대해서는 아래 링크해드린 아티클을 통해 보다 상세히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반도체난" 관련 아티클 보러가기 



미디어 - 치열한 스트리밍 경쟁, 명확한 "수익화 전략"이 필수적 


할리우드 대형 스튜디오들이 포진한 스트리밍 경쟁에 이제는 Viacom-CBS 간의 합병기업이자 영화사 Paramount의 모기업이기도 한 ViacomCBS의 Paramount+까지 참전하며 경쟁이 그야말로 숨쉴 틈 없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양상인데요. 100년 이상 할리우드를 주름잡아온 대형 플레이어들이 대대적인 조직개편까지 해가며 전력을 다하고 있는 만큼, 제 아무리 이름난 스튜디오라도 두리뭉실한 전략으로 임했다간 더 이상 두각을 나타내긴 커녕 생존조차 보장받기 어려워진 상황입니다. 


최근 이같은 현 상황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소식이 하나 전해졌는데, 바로 NBCUniversal의 모기업 Comcast가 HBO Max, Netflix 등 서드파티 서비스로의 콘텐츠 라이센싱 전면 중단을 검토 중이라는 것입니다. 이를 보도한 Bloomberg에 의하면 Comcast는 올해 말로 예정된 이들 업체와의 라이센싱 계약 종료 이후, 외부 라이센싱 없이 콘텐츠를 자사 서비스인 Peacock에서 독점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하는데요. Disney+ 출시를 앞두고 수년에 걸쳐 콘텐츠를 전면 철수 시킨 Disney와 달리, 당초 라이센싱과 D2C 비즈니스간 균형을 추구한다고 밝혔던 Comcast의 이같은 행보는 양손의 떡을 다 지키려다간 둘 다 못 먹게 된다는 위기감의 표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Peacock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서드파티 서비스에서의 콘텐츠 철수를 검토 중인 Comcast

출처: Comcast


지난달 연이어 들려온 스트리밍 업계 내 굵직한 소식들은 이같은 전략적 선택과 집중의 중요성을 입증합니다. 대표적으로 막대한 라이센싱 매출 손해를 감수하고, 박스오피스 및 DVD 수요 창출의 핵심이었던 금고(Vault) 프로그램까지 중단하며 D2C 전환에 전념했던 Disney의 Disney+는 지난달 출시 후 채 1년이 지나지 않아 글로벌 가입자 1억 명의 마일스톤을 달성하는 성과를 일궈냈습니다. 지난달 말에는 가급적 극장에서 독점 상영하겠다는 원칙을 고수해 온 초대형 프렌치이즈 Marvel의 신작 Black Widow까지 Premiere Access 형태로 Disney+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는데요. Marvel 시리즈가 통상 편당 10억 달러 이상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창출해 왔음을 고려하면 하반기에도 이같은 가입자 성장세는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Nielsen의 동영상 광고 사업부를 인수하며 화제를 모은 Roku 역시, 선택과 집중이 성공으로 이어진 케이스입니다. 자체 광고기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인 The Roku Channel를 중심으로 디지털 광고 시장 중요 플레이어로 떠오른 Roku의 경우,  2017년 The Roku Channel을 처음 출시했을 당시만 해도 지금만큼 스트리밍 경쟁이 치열하지 않았던 만큼, 프리미엄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통해 Netflix의 경쟁자로 나서게 되리라는 예측이 있었으나, 스트리밍 플레이어가 되기보단 스트리밍 허브의 역할을 하는데 집중함으로써 Netflix, Hulu 등과의 충돌 없이 지금과 같은 막대한 규모의 이용자층을 확보하는데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활성 계정 수 기준 5,000만 가구에 달하는 이같은 이용자 층은 Roku의 디지털 광고 비즈니스에 있어 가장 큰 무기로, Nielsen 역시 인수 협상 과정에서 Roku가 제공하는 데이터의 스케일을 특히 중요하게 고려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한 점에서 AT&T의 최근 행보는 여전히 우려스러운 부분이 많아 보입니다. 지난달 말 DirecTV를 스핀오프하며 스키니 번들과 SVOD 사이에서 갈피를 잡을 수 없던 스트리밍 전략을 HBO Max 중심으로 집중시키는가 싶으나, 이달 들어서는 Warner Bros. 신작 영화를 극장개봉과 동시에 HBO Max에 공개함으로써 D2C 배급과 HBO Max 콘텐츠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기존의 방향에서 다소 선회하여 2022년부터 다시 극장 독점상영 방식으로 신작을 개봉하겠다고 발표하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Disney 역시 코로나 19만 아니라면 대형 신작은 가급적 극장을 통해 제공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으나, 핵심 제품인 HBO Max의 수익화를 두고도 여전히 기존 오퍼링과의 번들링과 디지털 광고 매출 창출, 섭스크립션 매출 극대화 등의 선택지를 두고 갈팡질팡하는 등 그동안 워낙 혼선을 많이 노출해 온 AT&T인 만큼 의심의 눈초리가 쏠릴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스트리밍 서비스들의 "수익화 전략" 관련 아티클 보러가기 



로우테크 - 본격화되는 "분산에너지" 트렌드  


로우테크 영역에서는 분산에너지(distributed energy)가 연일 화제입니다. 분산에너지는 사용자 인근에 위치한 소규모 에너지원으로 전력망에 연결되어 전력망 부하를 경감하고 안정성을 강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지난달 초 로아리포트에서도 Tesla가 텍사스 지역에 100 메가와트급 배터리를 건설 중이라는 소식과 함께, Tesla가 유틸리티급 배터리 제품과 머신러닝 기반 거래가능 에너지(transactive energy) 플랫폼 Autobidder를 내세워 분산형 에너지 자원(DER) 시장을 선점하고자 하고 있다는 내용의 전망을 전해드린 바 있었는데요. 최근에는 Apple이 Tesla의 Megapack 배터리 제품을 기반으로 240MWh 용량의 초대형 에너지 스토리지 시설을 건설 중인 것으로 전해지며 화제를 모이기도 했습니다. 


Tesla가 호주에 설치한 Tesla Big Battery

출처: Tesla


이같은 배터리 기반 스토리지는 상시 생산이 불가능한 친환경 에너지의 한계를 극복하는데 필수적인 요소로 평가되는데요. 아직까지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비용 문제로 인해 사용이 제한적인 상황이라, 주로 단기적인 전력 공급 빛 수요의 변동에 스무스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데 활용되고 있는 중입니다. 발전소가 예상치 못하게 운영이 중단되거나 수요가 갑작스럽게 증가할 경우 유틸리티급 배터리들이, 기존 시설들이 이에 맞춰 조정을 할 수 있도록 수 분 동안 그 공백을 메우는 식인데요. 캘리포니아 주에서 최근 추진하기로 발표한 프로젝트 역시 이러한 사례 중 하나로, 캘리포니아는 전력 수요가 폭증하는 여름철을 앞두고 올해 8월까지 총 1,700 메가와트 상당의 신규 배터리를 전력망에 추가함으로써 지난해와 같은 대규모 정전을 방지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처럼 유틸리티급 배터리를 기반으로 한 분산에너지 도입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오토메이커들도 쌍방향 충전 기술을 통해 EV 배터리를 DER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을 활발히 추진 중입니다. Volkswagen의 경우 지난달 Power Day를 통해 자사 모듈형 전기차 플랫폼인 MEB에서 쌍방향 충전을 지원한다고 발표하였으며, 올해 6월 쌍방향 충전을 지원하는 50대의 i3 차량을 올해 6월 테스트하기 시작할 예정인 BMW는 지난달 말 미국 유틸리티 업체 PG&E와의 스마트 충전 테스트 확대를 발표 하며 vehicle-to-grid 기술에 관한 공동 연구도 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EV 배터리와는 별개로 홈에너지 제품인 Powerwall을 판매하는 Tesla의 경우, CEO인 Elon Musk가 vehicle-to-grid 기술에 다소 회의적인 입장을 밝히기는 했으나, 그럼에도 지난해 Battery Day 이벤트를 통해 향후 Tesla 차량에도 쌍방향 충전을 탑재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이처럼 팬데믹을 계기로 친환경이 메가트렌드로 떠오른 상황에서, 배터리 기반 분산에너지 구축 경쟁이 슬슬 본격화되고 있는 양상입니다.


"분산에너지"관련 아티클 보러가기



기타 - 미국 이어 중국까지 번진 "빅테크 규제" 물결 


지난달 25일, 미 하원에서 또다시 빅테크 기업 CEO들을 대상으로 한 청문회가 진행되었습니다. 의원들이 5분 간격으로 돌아가며 질의하는 형식으로 진행된 청문회는 다수의 의원들이 CEO들이 답변을 우회하는 것을 막기 위해 '예' 또는 '아니오'로 답변할 것을 요청하는 등, 여야를 막론하고 매우 격렬하게 질의에 임하는 모습이었는데요. 이전에 비해 질문의 내용 역시 매우 구체적이라 The Washington Post는 이번 청문회에 대해 "소셜 미디어 업체들의 운영 방식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워싱턴의 열망이 얼마나 깊은지를 입증"한다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습니다. 


청문회 하이라이트  


출처: CNBC 


비록 Section 230의 개정 방향 등, 구체적인 규제의 방법에 대해서는 여전히 이견이 엇갈렸으나, 미국 정부가 테크 자이언트들에 대해 이전보다 보다 강경한 입장을 보일 것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어 보입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은 연초에 강성 규제론자로 평가받아온 Gary Genslar 전 CFTC 위원장과, 테크 기업 해체론을 주장해 온 Elizabeth Warren 상원의원의 최측근인 Rohit Chopra를 각각 SEC 위원장과 CFPB 위원장으로 임명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테크 기업들의 약탈적 가격결정과 반경쟁적 행위를 문제삼은 Amazon’s Antitrust Paradox이라는 논문으로 잘 알려진  테크 규제론자 Lina Khan 교수를 FTC 위원으로 임명하는 등, 강력한 빅테크 규제를 예고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처럼 2019년부터 이어져온 미국 내 태크래시(Techlash)가 본격적인 규제 움직임으로 이어질 기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또 하나 주목해 볼 만한 점은 빅테크 규제의 물결이 중국으로도 번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중국은 지난해 말부터 금융과 테크 영역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자 움직이는 중으로, 올해 1월  온라인 결제 시장에서의 시장집중(market concentration)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가 입안되며, 해당 영역의 양강인 Ant Group과 Tencent가 집중 타겟으로 지목된 바 있었습니다. 


이 중 Ant Group의 경우, 중국 정부가 지난해 결제, 대출 등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이 금융지주회사로 전환하도록 하는 규제안을 입안함에 따라 올해 2월 Ant Group을 금융지주회사로 전환하기로 규제 당국과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당시 WSJ는 중국 당국이 지난해 12월 Ant Group의 임원들을 소집하여 금융지주회사로의 전환을 요구했다면서,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질 경우, 규제 당국이 Ant Group의 모든 활동을 투명하게 들여다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Tencent 역시 같은 달, 베이징 지적재산권법원(Intellectual Property Court)가 Tencent에 대한 ByteDance의 반독점 소송을 승인하며 규제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 외에도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가 지난해 12월 Tencent와 Alibaba에 미허가 인수와 관련한 벌금을 부과하고, 같은달 Alibaba 이커머스 비즈니스에 대해서도 반독점 조사를 개시하는 등 로컬 테크 자이언트들에 대한 고삐를 죄고 있는 모습인데요. 최근에는 CSRC(China Securities Regulatory Commission) 역시 상하이 Star Market 상장을 추진하는 기업들에 대해 엄격한 규제 요건을 요구하며 Star Market 상장 연기 건수가 역대 최고치로 상승하는 등, 중국에서도 빅테크 규제의 여파가 전방위적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양상입니다. 


"빅테크 규제" 관련 아티클 보러가기 


3월의 주간 이슈 브리핑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