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릭스모빌리티, 6억 5,000만 달러 이상 유치하며 기업가치 30억 달러 등극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증가함에 따라 팬데믹 상황이 개선되자 독일에 기반을 두고, 장거리 버스와 철도 서비스를 운영하는 플릭스모빌리티(FlixMobility)가 Series G 투자 라운드에서 6억 5,000만 달러 이상을 유치했습니다. 플릭스모빌리티는 정확한 투자금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이로서 FlixMobility의 기업가치는 3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신규 투자사로 캐년 파트너즈가, 기존 투자사로는 제네럴 애틀란틱, 퍼미라, TCV, HV 캐피털, 블랙록, 베일리 기포드 및 실버레이크 등이 참여했습니다. 


FlixMobility는 유럽 및 미국에서 버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릭스버스(FlixBus)'와  철도 서비스인 '플릭스트레인(Flix Train)'을 소유하고 있는데요. 플릭스모빌리티 측은 이번에 유치된 투자금을 유럽 및 미국 시장에서의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해, 팬데믹으로 전 세계 운송 및 관광 산업은 큰 타격을 받았는데요. 플릭스모빌리티 역시 지난 해에는 서비스를 축소시키거나 완전히 중단해야 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으나, 이제 서서히 팬데믹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미국 시장에 보다 많은 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TechCrunch

이미지 출처: FlixMobility


플릭스모빌리티, 6억 5,000만 달러 이상 유치하며 기업가치 30억 달러 등극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증가함에 따라 팬데믹 상황이 개선되자 독일에 기반을 두고, 장거리 버스와 철도 서비스를 운영하는 플릭스모빌리티(FlixMobility)가 Series G 투자 라운드에서 6억 5,000만 달러 이상을 유치했습니다. 플릭스모빌리티는 정확한 투자금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이로서 FlixMobility의 기업가치는 3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신규 투자사로 캐년 파트너즈가, 기존 투자사로는 제네럴 애틀란틱, 퍼미라, TCV, HV 캐피털, 블랙록, 베일리 기포드 및 실버레이크 등이 참여했습니다. 


FlixMobility는 유럽 및 미국에서 버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릭스버스(FlixBus)'와  철도 서비스인 '플릭스트레인(Flix Train)'을 소유하고 있는데요. 플릭스모빌리티 측은 이번에 유치된 투자금을 유럽 및 미국 시장에서의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해, 팬데믹으로 전 세계 운송 및 관광 산업은 큰 타격을 받았는데요. 플릭스모빌리티 역시 지난 해에는 서비스를 축소시키거나 완전히 중단해야 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으나, 이제 서서히 팬데믹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미국 시장에 보다 많은 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TechCrunch

이미지 출처: FlixMobi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