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스쿠터 업체 티어 모빌리티, 골드만삭스로부터 6,000만 달러 투자 유치


독일에 기반을 둔 전기 스쿠터 플랫폼 티어 모빌리티(Tier Mobility)가 골드만삭스로부터 부채 형태의 6,000만 달러를 투자 유치했습니다. 


이번 유치 소식은 Tier Mobility가 경쟁 업체인 라임(Lime) 및 도트(Dott)와 함께 런던에서 전자 스쿠터 시범 운영 허가를 받았다고 발표한 지 몇 주 만에 전해졌는데요. Tier는 런던 외에도 두바이 및 파리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으로, 현재 유럽 및 중동의 12개 국가 내 1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Tier는 이번 투자금으로 다른 국가로 서비스를 확장하고, 보다 많은  전기 스쿠터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배터리 충전소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외에도 Tier는 지난 해 11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2가 리드한 Series C 투자 라운드에서 2억 5,000만 달러를 유치한 바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TechCrunch

이미지 출처:  Tier Mobility

전기 스쿠터 업체 티어 모빌리티, 골드만삭스로부터 6,000만 달러 투자 유치


독일에 기반을 둔 전기 스쿠터 플랫폼 티어 모빌리티(Tier Mobility)가 골드만삭스로부터 부채 형태의 6,000만 달러를 투자 유치했습니다. 


이번 유치 소식은 Tier Mobility가 경쟁 업체인 라임(Lime) 및 도트(Dott)와 함께 런던에서 전자 스쿠터 시범 운영 허가를 받았다고 발표한 지 몇 주 만에 전해졌는데요. Tier는 런던 외에도 두바이 및 파리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으로, 현재 유럽 및 중동의 12개 국가 내 1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Tier는 이번 투자금으로 다른 국가로 서비스를 확장하고, 보다 많은  전기 스쿠터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배터리 충전소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외에도 Tier는 지난 해 11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2가 리드한 Series C 투자 라운드에서 2억 5,000만 달러를 유치한 바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TechCrunch

이미지 출처:  Tier Mobi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