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클럽하우스 카피캣 앱 그린룸 출시


올해 3월 라이브 오디오앱 락커룸(Locker Room)의 개발사 베티랩스(Betty Labs)를 인수했던 스포티파이(Spotify)가  클럽하우스(Clubhouse)와 유사한 라이브 오디오룸 앱 스포티파이 그린룸(Spotify Greenroom)을 총 135개국에서 런칭했습니다. 스포티파이는 16일 스포타피이 그린룸의 iOS 버전과 안드로이드 버전을 총 135개국에서 런칭한다고 발표했는데요. 런칭 시점에서는 영어로만 이용 가능합니다. 스포티파이 그린룸 앱은 락커룸 앱의 기존 코드를 기반으로 한 것으로, 현재 락커룸 앱을 이용 중인 고객들의 경우 앱 업데이트를 통해 스포티파이 그린룸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앱에 신규 가입하고자 하는 유저들은 기존 스포티파이 계정을 입력하여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 팬들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스포츠 팀을 중심으로 관련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했던 기존 락커룸에 비해, 스포티파이 그린룸에서는 음악, 문화 등 보다 광범위한 관심사의 그룹들에 참여하여 관련 콘텐츠를 발굴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파이는 향후 자사의 개인화 기술을 그린룸에도 적용하여 유저들이 자신의 관심사에 따라 원하는 콘텐츠를 보다 잘 발굴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예를 들어, 스포티파에서 구독하는 팟캐스터가 그린룸에서 라이브 오디오챗을 열면 이에 대한 푸시알람을 제공하거나, 스포티파이 이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그린룸 콘텐츠에 대한 맞춤 추천 등을 제공하는 식의 연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능적인 측면에서는 클럽하우스나 트위터(Twitter)의 스페이스(Spaces)나 페이스북(Facebook)의 라이브 오디오 룸(Live Audio Rooms)과 거의 유사한 형태로 오디오룸 스피커들은 화면 상단에 동그란 프로필 이미지로, 오디오룸 청취자들은 하단에 동일한 형태의 이미지로 표시됩니다. 호스트가 원할 경우 청취자를 스피커로 초청하여 참여하도록 하는 기능 역시 지원합니다. 오디오룹당 최대 참여자는 1,000명입니다. 청취자들은 원할 경우 스피커들에게 가상의 보석(gems)을 보낼 수도 있는데요. 이는 락커룸 시절부터 존재하던 기능으로, 현재로서 이 보석에 경제적 가치는 없지만, 대부분의 플랫폼들이 라이브 세션 중 팬들이 크리에이터에게 팁을 보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음을 고려하면 근시일 내로 이 보석을 화폐화할 수 있는 방법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존 플랫폼들과 구별되는 점으로는 호스트가 원할 경우 라이브 텍스트챗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는 점과 호스트가 라이브 세션 종료 후 스포티파이 측에 이를 녹음한 오디오 파일을 요청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아볼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스피커는 자신의 라이브챗 녹음파일을 편집한 뒤, 팟캐스트 에피소드의 형태로 재가공해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때, 눈에 띄는 점은 라이브 세션 녹음을 호스트가 아니라 스포티파이가 직접 수행한다는 점으로, 스포티파이는 콘텐츠 모더레이션을 위해 이같은 방법을 선택했다고 밝혔습니다. 클럽하우스와 같은 라이브 오디오룸 서비스의 경우, 인종차별과 성차별 등 혐오발언이 필터링할 방법이 없다는 것은 이전부터 문제점으로 지적되어왔던 부분으로, 스포티파이는 녹음본을 이용해 혐오발언 신고 시 이를 확인하고 제재 조치를 취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클럽하우스 역시 최근 반유대주의 발언 및 혐오발언으로 인해 일부 오디오룸을 폐쇄조치 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클럽하우스의 경우, 혐오발언 등 제재가 필요한 사고가 발생할 시 이를 색출하기 위해 라이브 오디오 룸에서 오간 이야기에 대한 암호화된 임시 버퍼(일시저장장치)를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크리에이터 수익화 기능이 없다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스포티파이는 올 여름 라이브 오디오 크리에이터들에게 콘텐츠 창작에 대한 보상을 지원하는 크리에이터 펀드(Creator Fund)도 함께 런칭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같은 크리에이터 지원은 콘텐츠 제작 촉진에 있어 중요한 부분으로, 클럽하우스 역시 올해 3월 유사한 지원 프로그램인 클럽하우스 크리에이터 퍼스트(Clubhouse Creator First)를 런칭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스포티파이는 유저들의 콘텐츠 창작에만 기대지 않고, 올여름 직접 기획한 일련의 콘텐츠들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으로 스포티파이는 이전 락커룸의 스포츠 관련 콘텐츠 뿐만 아니라 음악, 문화 및 엔터테인먼트 관련 콘텐츠도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포티파이는 또한 자사의 기존 스포티파이 포 아티스트(Spotify for Artists) 채널을 통해 그린룸을 프로모션함으로써 이들 아티스트들이 음악 관련 라이브 오디오룸 콘텐츠를 창작하도록 독려한다는 계획도 함께 발표했는데요. 개인화 기술 적용, 오디오룸 콘텐츠를 이용한 팟캐스트 제공 등과 함께 기존 스포티파이 앱 생태계와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편, 이처럼 스포티파이, 트위터, 페이스북 등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업체들이 잇달아 카피캣 기능을 출시함에 따라 오디오룸 열풍의 원조였던 클럽하우스는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으로, 센서타워(Sensor Tower)가 5월 공개한 데이터에 의하면 4월 클럽하우스 앱의 다운로드 건수는 92만 건에 그쳤습니다. 이는 3월 기록했던 270만 건에 비해 66% 급락한 수치로, 2월의 다운로드 건수인 960만 건에 비해서는 1/10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함께 보기: 

출처: 테크크런치, 나인투파이브맥

이미지 출처: 스포티파이


함께보면 좋은 기사

스포티파이, 클럽하우스 카피캣 앱 그린룸 출시


올해 3월 라이브 오디오앱 락커룸(Locker Room)의 개발사 베티랩스(Betty Labs)를 인수했던 스포티파이(Spotify)가  클럽하우스(Clubhouse)와 유사한 라이브 오디오룸 앱 스포티파이 그린룸(Spotify Greenroom)을 총 135개국에서 런칭했습니다. 스포티파이는 16일 스포타피이 그린룸의 iOS 버전과 안드로이드 버전을 총 135개국에서 런칭한다고 발표했는데요. 런칭 시점에서는 영어로만 이용 가능합니다. 스포티파이 그린룸 앱은 락커룸 앱의 기존 코드를 기반으로 한 것으로, 현재 락커룸 앱을 이용 중인 고객들의 경우 앱 업데이트를 통해 스포티파이 그린룸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앱에 신규 가입하고자 하는 유저들은 기존 스포티파이 계정을 입력하여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 팬들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스포츠 팀을 중심으로 관련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했던 기존 락커룸에 비해, 스포티파이 그린룸에서는 음악, 문화 등 보다 광범위한 관심사의 그룹들에 참여하여 관련 콘텐츠를 발굴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파이는 향후 자사의 개인화 기술을 그린룸에도 적용하여 유저들이 자신의 관심사에 따라 원하는 콘텐츠를 보다 잘 발굴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예를 들어, 스포티파에서 구독하는 팟캐스터가 그린룸에서 라이브 오디오챗을 열면 이에 대한 푸시알람을 제공하거나, 스포티파이 이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그린룸 콘텐츠에 대한 맞춤 추천 등을 제공하는 식의 연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능적인 측면에서는 클럽하우스나 트위터(Twitter)의 스페이스(Spaces)나 페이스북(Facebook)의 라이브 오디오 룸(Live Audio Rooms)과 거의 유사한 형태로 오디오룸 스피커들은 화면 상단에 동그란 프로필 이미지로, 오디오룸 청취자들은 하단에 동일한 형태의 이미지로 표시됩니다. 호스트가 원할 경우 청취자를 스피커로 초청하여 참여하도록 하는 기능 역시 지원합니다. 오디오룹당 최대 참여자는 1,000명입니다. 청취자들은 원할 경우 스피커들에게 가상의 보석(gems)을 보낼 수도 있는데요. 이는 락커룸 시절부터 존재하던 기능으로, 현재로서 이 보석에 경제적 가치는 없지만, 대부분의 플랫폼들이 라이브 세션 중 팬들이 크리에이터에게 팁을 보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음을 고려하면 근시일 내로 이 보석을 화폐화할 수 있는 방법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존 플랫폼들과 구별되는 점으로는 호스트가 원할 경우 라이브 텍스트챗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는 점과 호스트가 라이브 세션 종료 후 스포티파이 측에 이를 녹음한 오디오 파일을 요청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아볼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스피커는 자신의 라이브챗 녹음파일을 편집한 뒤, 팟캐스트 에피소드의 형태로 재가공해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때, 눈에 띄는 점은 라이브 세션 녹음을 호스트가 아니라 스포티파이가 직접 수행한다는 점으로, 스포티파이는 콘텐츠 모더레이션을 위해 이같은 방법을 선택했다고 밝혔습니다. 클럽하우스와 같은 라이브 오디오룸 서비스의 경우, 인종차별과 성차별 등 혐오발언이 필터링할 방법이 없다는 것은 이전부터 문제점으로 지적되어왔던 부분으로, 스포티파이는 녹음본을 이용해 혐오발언 신고 시 이를 확인하고 제재 조치를 취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클럽하우스 역시 최근 반유대주의 발언 및 혐오발언으로 인해 일부 오디오룸을 폐쇄조치 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클럽하우스의 경우, 혐오발언 등 제재가 필요한 사고가 발생할 시 이를 색출하기 위해 라이브 오디오 룸에서 오간 이야기에 대한 암호화된 임시 버퍼(일시저장장치)를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크리에이터 수익화 기능이 없다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스포티파이는 올 여름 라이브 오디오 크리에이터들에게 콘텐츠 창작에 대한 보상을 지원하는 크리에이터 펀드(Creator Fund)도 함께 런칭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같은 크리에이터 지원은 콘텐츠 제작 촉진에 있어 중요한 부분으로, 클럽하우스 역시 올해 3월 유사한 지원 프로그램인 클럽하우스 크리에이터 퍼스트(Clubhouse Creator First)를 런칭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스포티파이는 유저들의 콘텐츠 창작에만 기대지 않고, 올여름 직접 기획한 일련의 콘텐츠들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으로 스포티파이는 이전 락커룸의 스포츠 관련 콘텐츠 뿐만 아니라 음악, 문화 및 엔터테인먼트 관련 콘텐츠도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포티파이는 또한 자사의 기존 스포티파이 포 아티스트(Spotify for Artists) 채널을 통해 그린룸을 프로모션함으로써 이들 아티스트들이 음악 관련 라이브 오디오룸 콘텐츠를 창작하도록 독려한다는 계획도 함께 발표했는데요. 개인화 기술 적용, 오디오룸 콘텐츠를 이용한 팟캐스트 제공 등과 함께 기존 스포티파이 앱 생태계와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편, 이처럼 스포티파이, 트위터, 페이스북 등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업체들이 잇달아 카피캣 기능을 출시함에 따라 오디오룸 열풍의 원조였던 클럽하우스는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으로, 센서타워(Sensor Tower)가 5월 공개한 데이터에 의하면 4월 클럽하우스 앱의 다운로드 건수는 92만 건에 그쳤습니다. 이는 3월 기록했던 270만 건에 비해 66% 급락한 수치로, 2월의 다운로드 건수인 960만 건에 비해서는 1/10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함께 보기: 

출처: 테크크런치, 나인투파이브맥

이미지 출처: 스포티파이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