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애크먼의 SPAC, 유니버설 뮤직 지분 10% 인수


빌 애크먼이 설립한 SPAC(기업인수목적회사) 퍼싱 스퀘어 톤틴 홀딩스(Pershing Square Tontine Holdings)가 프랑스의 미디어 업체 비방디 SE(Vivendi SE)로부터 유니버설 뮤직 그룹(Universal Music Group)의 지분 10%를 40억 달러에 인수합니다. 해당 거래는 9월 15일에 마무리 될 예정이며,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SPAC 거래로 자리매김하게 됩니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은 비방디의 자회사로 카니예 웨스트, 테일러 스위프트, 아리아나 그란데, 빌리 아일리시, 저스틴 비버 등을 포함해 대규모의 음악 컬렉션에 대한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 지분 인수 과정에서 유니버설은 부채를 포함해 약 420억 달러(350억 유로)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는데요. 해당 계약을 두고, 비방디 주주들의 반발과 퍼싱 스퀘어 투자자들의 불만이 존재했으나, 양사는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방디는 올해 자회사 유니버설 뮤직을 암스테르담 증시에 상장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요. 퍼싱 스퀘어 측은 유니버설 뮤직이 상장되면, 이번에 인수한 지분을 주주들에게 분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계약 이후에도 퍼싱 스퀘어는 리메인코(RemainCo)라는 이름으로 상장된 채로 합병할 비즈니스 대상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야후 파이낸스

이미지 출처: 퍼싱 스퀘어 톤틴 홀딩스

함께보면 좋은 기사

빌 애크먼의 SPAC, 유니버설 뮤직 지분 10% 인수


빌 애크먼이 설립한 SPAC(기업인수목적회사) 퍼싱 스퀘어 톤틴 홀딩스(Pershing Square Tontine Holdings)가 프랑스의 미디어 업체 비방디 SE(Vivendi SE)로부터 유니버설 뮤직 그룹(Universal Music Group)의 지분 10%를 40억 달러에 인수합니다. 해당 거래는 9월 15일에 마무리 될 예정이며,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SPAC 거래로 자리매김하게 됩니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은 비방디의 자회사로 카니예 웨스트, 테일러 스위프트, 아리아나 그란데, 빌리 아일리시, 저스틴 비버 등을 포함해 대규모의 음악 컬렉션에 대한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 지분 인수 과정에서 유니버설은 부채를 포함해 약 420억 달러(350억 유로)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는데요. 해당 계약을 두고, 비방디 주주들의 반발과 퍼싱 스퀘어 투자자들의 불만이 존재했으나, 양사는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방디는 올해 자회사 유니버설 뮤직을 암스테르담 증시에 상장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요. 퍼싱 스퀘어 측은 유니버설 뮤직이 상장되면, 이번에 인수한 지분을 주주들에게 분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계약 이후에도 퍼싱 스퀘어는 리메인코(RemainCo)라는 이름으로 상장된 채로 합병할 비즈니스 대상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야후 파이낸스

이미지 출처: 퍼싱 스퀘어 톤틴 홀딩스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