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센 호로위츠, 22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펀드 조성


페이스북(Facebook), 인스타그램(Instagram), 리프트(Lyft), 핀터레스트(Pinterest)와 같은 테크업체의 초기 투자자로 유명한 안드레센 호로위츠(Andreessen Horowitz)가 22억 달러의 암호화폐 펀드를 조성합니다. 해당 펀드를 통해 안드레센 호로위츠는 블록체인과 디지털 자산 스타트업에 자금을 투자할 계획입니다.


비트코인의 가격이 급격한 변동을 보이고 있음에도 안드레센 측은 매우 낙관적인 전망을 제시했는데요. 안드레센에서 암호화폐 그룹을 이끌고 있는 케이티 하운과 크리스 딕슨은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이번 펀드의 규모는 우리 앞에 놓인 기회의 크기를 나타낸다"며, "암호화폐는 금융의 미래일 뿐만 아니라, 초기 인터넷과 마찬가지로 우리 삶의 모든 측면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안드레센은 3년 전 일명 암호화폐의 겨울이라고 불리는 "크립토 윈터(crypto winter)" 속에서도 암호화폐 펀드를 처음 출현시킨 바 있습니다. 당시, 비트코인의 가격은 2017년 최고점 대비 80% 까지 하락했는데요. 이번 펀드 역시 비트코인 약세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현재 비트코인은 6만 달러에 이르렀던 4월 고점대비 절반 가량으로 하락한 상태입니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이번 주에도 20% 가량 하락했습니다. 


하운과 딕슨은 암호화폐의 변동성과 관련해 "가격이 요동칠 수는 있으나, 혁신은 매사이클에 걸쳐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암호화폐가 차세대 컴퓨팅 혁신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믿는다며, "암호화폐의 잠재력에 대해 철저히 낙관적(radically optimistic)이다" 


한편, 안드레센은 페이스북이 주도한 디지털 화폐 프로젝트였던 '리브라(Libra)'에도 초기 투자자로 참여한 바 있으며, 현재는 NFT 마켓플레이스 오픈씨(OpeanSea)대퍼랩스(Dapper Labs)의 지분 또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CNBC

이미지 출처: 안드레센 호로위츠



함께보면 좋은 기사

안드레센 호로위츠, 22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펀드 조성


페이스북(Facebook), 인스타그램(Instagram), 리프트(Lyft), 핀터레스트(Pinterest)와 같은 테크업체의 초기 투자자로 유명한 안드레센 호로위츠(Andreessen Horowitz)가 22억 달러의 암호화폐 펀드를 조성합니다. 해당 펀드를 통해 안드레센 호로위츠는 블록체인과 디지털 자산 스타트업에 자금을 투자할 계획입니다.


비트코인의 가격이 급격한 변동을 보이고 있음에도 안드레센 측은 매우 낙관적인 전망을 제시했는데요. 안드레센에서 암호화폐 그룹을 이끌고 있는 케이티 하운과 크리스 딕슨은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이번 펀드의 규모는 우리 앞에 놓인 기회의 크기를 나타낸다"며, "암호화폐는 금융의 미래일 뿐만 아니라, 초기 인터넷과 마찬가지로 우리 삶의 모든 측면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안드레센은 3년 전 일명 암호화폐의 겨울이라고 불리는 "크립토 윈터(crypto winter)" 속에서도 암호화폐 펀드를 처음 출현시킨 바 있습니다. 당시, 비트코인의 가격은 2017년 최고점 대비 80% 까지 하락했는데요. 이번 펀드 역시 비트코인 약세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현재 비트코인은 6만 달러에 이르렀던 4월 고점대비 절반 가량으로 하락한 상태입니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이번 주에도 20% 가량 하락했습니다. 


하운과 딕슨은 암호화폐의 변동성과 관련해 "가격이 요동칠 수는 있으나, 혁신은 매사이클에 걸쳐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암호화폐가 차세대 컴퓨팅 혁신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믿는다며, "암호화폐의 잠재력에 대해 철저히 낙관적(radically optimistic)이다" 


한편, 안드레센은 페이스북이 주도한 디지털 화폐 프로젝트였던 '리브라(Libra)'에도 초기 투자자로 참여한 바 있으며, 현재는 NFT 마켓플레이스 오픈씨(OpeanSea)대퍼랩스(Dapper Labs)의 지분 또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CNBC

이미지 출처: 안드레센 호로위츠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