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트댄스, 신규 사업부 바이트플러스를 통해 틱톡의 AI 기술을 외부에 판매


틱톡(TikTok)의 운영사 바이트댄스(ByteDance)가 틱톡의 AI 기술을 서드파티 고객들에 판매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파이낸셜타임즈 보도에 의하면, 틱톡은 바이트플러스(BytePlus)라는 신규 사업부를 통해 틱톡의 AI를 판매하는 중으로, 고객들은 틱톡의 추천 알고리즘을 원하는 용도에 맞게 조정하여 자사 앱이나 고객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즈는 바이트플러스의 설립시점이 올해 6월로,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그 외 런던과 홍콩에도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즈에 의하면, 바이트댄스는 미국에도 바이트플러스에 대한 상표권을 등록할 계획이나, 현재 미국에 법인이 설립된 상태인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공개된 바이트플러스 웹사이트에 의하면 바이트플러스는 그 외에도 자동 스피치 및 텍스트 번역과 실시간 동영상 효과, 데이터 애널리틱스 툴 등도 함께 제공하며, 공개된 주요 고객으로는 미국 스니커즈 앱 고트(Goat), 싱가포르 여행 사이트 위고(WeGo), 인도네시아 쇼핑앱 칠리밸리(Chilibeli) 인도 소셜 게이밍 플랫폼 게임즈앱(GamesApp) 등이 있습니다. 


유저의 관심사에 따라 추천 영상을 제공하는 틱톡의 알고리즘은 틱톡의 핵심 인기 비결로, 틱톡은 지난해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자사 포유(ForYou) 피드가 어떻게 추천 영상을 선정하는지를 설명한 바 있습니다. 당시 공개된 바에 의하면, 틱톡의 포유 알고리즘은 유저가 어떤 동영상에 좋아요를 누르고 공유하거나 댓글을 남겼는지, 또 어떤 종류의 동영상을 창작했는지 등의 유저 인터랙션과 자막 및 해시태그 등 각 동영상의 정보, 언어선호와 위치, 사용 디바이스 등 계정 정보를 결합해 추천 영상을 결정합니다. 이에 관해 엔가젯은 틱톡과 틱톡의 중국 버전인 더우윈(Douyin)의 유저 성장이 거의 정점에 도달한 상황인 점을 고려했을 때, AI 기술을 기업 고객에 판매하는 것은 틱톡의 미래 매출 성장에 있어 좋은 대비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단, 이 영역 역시 경쟁은 치열한 상황으로 바이트댄스는 이제 기업 대상 AI 서비스 시장을 두고 구글(Google), IBM, AWS,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등 글로벌 테크 자이언트 뿐 아니라 알리바바(Alibaba), 바이두(Baidu), 텐센트(Tencent) 등 로컬 자이언트들과 경쟁하게 되었습니다. 


한편, 틱톡은 최근 앱 내 유저 인게이지먼트 증대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는 중으로, 올해 3월 구독자 질문에 답변하기 위한 틱톡 Q&A 기능을 출시한 데 이어 지난달 말에는 유저들이 앱을 벗어나지 않고도 서드파티 서비스들의 레시피나 운동 동영상, 퀴즈 카드, 뉴스 기사 등을 이용할 수 있는 미니앱 프로그램 점프(Jumps)를 런칭했습니다. 올해 3월에는 로이터에 의해 틱톡이 그룹 메시지 기능을 연내 출시하고자 준비 중이라는 사실이 보도되기도 했습니다. 그 외 악시오스는 5월 틱톡이 Z세대 유저들을 위한 채용툴을 테스트 중이라고 전한 바 있습니다. 


매출 증대 및 매출원 다각화를 위해서도 노력 중으로, 지난해 10월 이커머스 강화를 위해 쇼피파이(Shopiy)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월마트(Walmart)와 라이브 쇼핑 이벤트를 개최하였습니다. 5월에는 블룸버그에 의해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하이프(Hype) 등과 유럽에서 인앱 구매 테스트를 진행한다는 사실이 보도되며 이커머스 진출 본격화를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그 외 최근 영상 최대 길이를 60초에서 3분으로 확대한 바 있는데, 이 역시 광고 매출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더버지, 기즈모도, 엔가젯 

이미지출처: 바이트댄스 

함께보면 좋은 기사

바이트댄스, 신규 사업부 바이트플러스를 통해 틱톡의 AI 기술을 외부에 판매


틱톡(TikTok)의 운영사 바이트댄스(ByteDance)가 틱톡의 AI 기술을 서드파티 고객들에 판매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파이낸셜타임즈 보도에 의하면, 틱톡은 바이트플러스(BytePlus)라는 신규 사업부를 통해 틱톡의 AI를 판매하는 중으로, 고객들은 틱톡의 추천 알고리즘을 원하는 용도에 맞게 조정하여 자사 앱이나 고객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즈는 바이트플러스의 설립시점이 올해 6월로,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그 외 런던과 홍콩에도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즈에 의하면, 바이트댄스는 미국에도 바이트플러스에 대한 상표권을 등록할 계획이나, 현재 미국에 법인이 설립된 상태인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공개된 바이트플러스 웹사이트에 의하면 바이트플러스는 그 외에도 자동 스피치 및 텍스트 번역과 실시간 동영상 효과, 데이터 애널리틱스 툴 등도 함께 제공하며, 공개된 주요 고객으로는 미국 스니커즈 앱 고트(Goat), 싱가포르 여행 사이트 위고(WeGo), 인도네시아 쇼핑앱 칠리밸리(Chilibeli) 인도 소셜 게이밍 플랫폼 게임즈앱(GamesApp) 등이 있습니다. 


유저의 관심사에 따라 추천 영상을 제공하는 틱톡의 알고리즘은 틱톡의 핵심 인기 비결로, 틱톡은 지난해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자사 포유(ForYou) 피드가 어떻게 추천 영상을 선정하는지를 설명한 바 있습니다. 당시 공개된 바에 의하면, 틱톡의 포유 알고리즘은 유저가 어떤 동영상에 좋아요를 누르고 공유하거나 댓글을 남겼는지, 또 어떤 종류의 동영상을 창작했는지 등의 유저 인터랙션과 자막 및 해시태그 등 각 동영상의 정보, 언어선호와 위치, 사용 디바이스 등 계정 정보를 결합해 추천 영상을 결정합니다. 이에 관해 엔가젯은 틱톡과 틱톡의 중국 버전인 더우윈(Douyin)의 유저 성장이 거의 정점에 도달한 상황인 점을 고려했을 때, AI 기술을 기업 고객에 판매하는 것은 틱톡의 미래 매출 성장에 있어 좋은 대비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단, 이 영역 역시 경쟁은 치열한 상황으로 바이트댄스는 이제 기업 대상 AI 서비스 시장을 두고 구글(Google), IBM, AWS,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등 글로벌 테크 자이언트 뿐 아니라 알리바바(Alibaba), 바이두(Baidu), 텐센트(Tencent) 등 로컬 자이언트들과 경쟁하게 되었습니다. 


한편, 틱톡은 최근 앱 내 유저 인게이지먼트 증대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는 중으로, 올해 3월 구독자 질문에 답변하기 위한 틱톡 Q&A 기능을 출시한 데 이어 지난달 말에는 유저들이 앱을 벗어나지 않고도 서드파티 서비스들의 레시피나 운동 동영상, 퀴즈 카드, 뉴스 기사 등을 이용할 수 있는 미니앱 프로그램 점프(Jumps)를 런칭했습니다. 올해 3월에는 로이터에 의해 틱톡이 그룹 메시지 기능을 연내 출시하고자 준비 중이라는 사실이 보도되기도 했습니다. 그 외 악시오스는 5월 틱톡이 Z세대 유저들을 위한 채용툴을 테스트 중이라고 전한 바 있습니다. 


매출 증대 및 매출원 다각화를 위해서도 노력 중으로, 지난해 10월 이커머스 강화를 위해 쇼피파이(Shopiy)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월마트(Walmart)와 라이브 쇼핑 이벤트를 개최하였습니다. 5월에는 블룸버그에 의해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하이프(Hype) 등과 유럽에서 인앱 구매 테스트를 진행한다는 사실이 보도되며 이커머스 진출 본격화를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그 외 최근 영상 최대 길이를 60초에서 3분으로 확대한 바 있는데, 이 역시 광고 매출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더버지, 기즈모도, 엔가젯 

이미지출처: 바이트댄스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