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블랙 위도우'가 디즈니+에서 프리미어 엑세스 매출 6,000만 달러 기록


극장개봉과 동시에 디즈니+(Disney+)에 동시 공개된 '블랙 위도우(Black Widow)'가 프리미어 엑세스(Premier Access)를 통해  6,000만 달러의 매출을 거둬들인 것으로 발표되었습니다. 프리미어 엑세스는 디즈니+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극장 상영중인 신작을 편 당 30 달러에 무제한 시청이 가능하도록 대여해주는 형태의 VOD 서비스로, 마블 시리즈 영화 중 프리미어 엑세스로 극장개봉과 동시에 디즈니+에도 공개된 것은 블랙 위도우가 최초입니다. 


디즈니는 개봉 첫 주 주말이었던 11일 일요일, 블랙 위도우가 "전세계 디즈니+ 프리미어 엑세스 소비자 지출 금액" 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더 할리우드 리포터는 제작사가 개봉 첫 주 주말에 이처럼 프리미엄 VOD 시청 성적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는데요. 실제로 디즈니는 아직까지 프리미어 엑세스로 개봉했던 '크루엘라(Cruella)'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Raya and the Last Dragon)' 등의 시청 성적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디즈니+에서의 프리미어 액세스 외에, 블랙 위도우는 개봉 첫 주 미국 국내 박스오피스 매출 8,000만 달러로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기록했으며, 추가적으로 46개 국에서의 해외 개봉을 통해 7,800만 달러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기록하였습니다. 이는 도합 1억 5,800만 달러에 이르는 금액으로, 프리미어 액세스 매출과 합산할 경우 블랙 위도우의 개봉 첫 주 흥행 수익은 총 2억 1,500만 달러에 이르는 셈입니다. 이는 아직 중국에서의 흥행 수익을 포함하지 않은 수치로, 마블 영화 매출의 상당부분을 담당하는 중국 시장의 경우 아직 개봉일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디즈니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배급(DMED) 부문 사장인 카림 다니엘(Kareem Daniel)은 "블랙 위도우가 이번 주말 보인 좋은 성과가 완전한 관람 경험을 위해 프랜차이즈 영화를 극장개봉하는 한편, 전세계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 19 관련 우려에 대응해 디즈니+를 통해 집에서 관람하길 원하는 고객들에게 선택지를 제공하는 우리의 유연한 배급 전략에 대한 확신을 가져다 주었다"고 자평했습니다. 


그러나 디즈니가 코로나 19의 확산이 수그러든 이후에도 이같은 프리미어 액세스 전략을 유지할 지는 아직 미지수로, 현재 프리미어 액세스를 통한 극장동시공개가 확정된 작품은 7월 30일 개봉 예정인 '정글 크루즈(Jungle Cruise)' 한 작품 뿐입니다. 블랙 위도우를 이을 마블 시리즈 작품인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Shang-Chi and the Legend of the Ten Rings)'의 경우, 8월 13일 극장에서 독점 개봉하는 것으로 발표된 상황입니다. 단,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역시 통상적인 홀드백(극장 독점 상영 기간)의 절반 수준인 45일 후 디즈니+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디즈니 뿐 아니라, 올해 모든 극장 신작을 모기업 AT&T의 스트리밍 서비스 HBO 맥스(HBO Max)를 통해 동시 공개하는 실험을 선보였던 워너브라더스(Warner Bros.) 역시 차츰 극장 개봉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중으로, 올해 3월 2022년부터 다시 극장에서의 독점상영 방식으로 되돌아가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그럼에도 홀드백 단축을 통해 차츰 스트리밍 배급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것은 공통적인 흐름으로, 워너브라더스 역시 극장 체인들과의 배급 계약 체결 과정에서 홀드백 기간을 45일로 단축하였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데드라인, 더 할리우드 리포터, 버라이어티, 더버지

이미지 출처: 디즈니 

함께보면 좋은 기사

디즈니, '블랙 위도우'가 디즈니+에서 프리미어 엑세스 매출 6,000만 달러 기록


극장개봉과 동시에 디즈니+(Disney+)에 동시 공개된 '블랙 위도우(Black Widow)'가 프리미어 엑세스(Premier Access)를 통해  6,000만 달러의 매출을 거둬들인 것으로 발표되었습니다. 프리미어 엑세스는 디즈니+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극장 상영중인 신작을 편 당 30 달러에 무제한 시청이 가능하도록 대여해주는 형태의 VOD 서비스로, 마블 시리즈 영화 중 프리미어 엑세스로 극장개봉과 동시에 디즈니+에도 공개된 것은 블랙 위도우가 최초입니다. 


디즈니는 개봉 첫 주 주말이었던 11일 일요일, 블랙 위도우가 "전세계 디즈니+ 프리미어 엑세스 소비자 지출 금액" 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더 할리우드 리포터는 제작사가 개봉 첫 주 주말에 이처럼 프리미엄 VOD 시청 성적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는데요. 실제로 디즈니는 아직까지 프리미어 엑세스로 개봉했던 '크루엘라(Cruella)'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Raya and the Last Dragon)' 등의 시청 성적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디즈니+에서의 프리미어 액세스 외에, 블랙 위도우는 개봉 첫 주 미국 국내 박스오피스 매출 8,000만 달러로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기록했으며, 추가적으로 46개 국에서의 해외 개봉을 통해 7,800만 달러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기록하였습니다. 이는 도합 1억 5,800만 달러에 이르는 금액으로, 프리미어 액세스 매출과 합산할 경우 블랙 위도우의 개봉 첫 주 흥행 수익은 총 2억 1,500만 달러에 이르는 셈입니다. 이는 아직 중국에서의 흥행 수익을 포함하지 않은 수치로, 마블 영화 매출의 상당부분을 담당하는 중국 시장의 경우 아직 개봉일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디즈니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배급(DMED) 부문 사장인 카림 다니엘(Kareem Daniel)은 "블랙 위도우가 이번 주말 보인 좋은 성과가 완전한 관람 경험을 위해 프랜차이즈 영화를 극장개봉하는 한편, 전세계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 19 관련 우려에 대응해 디즈니+를 통해 집에서 관람하길 원하는 고객들에게 선택지를 제공하는 우리의 유연한 배급 전략에 대한 확신을 가져다 주었다"고 자평했습니다. 


그러나 디즈니가 코로나 19의 확산이 수그러든 이후에도 이같은 프리미어 액세스 전략을 유지할 지는 아직 미지수로, 현재 프리미어 액세스를 통한 극장동시공개가 확정된 작품은 7월 30일 개봉 예정인 '정글 크루즈(Jungle Cruise)' 한 작품 뿐입니다. 블랙 위도우를 이을 마블 시리즈 작품인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Shang-Chi and the Legend of the Ten Rings)'의 경우, 8월 13일 극장에서 독점 개봉하는 것으로 발표된 상황입니다. 단,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역시 통상적인 홀드백(극장 독점 상영 기간)의 절반 수준인 45일 후 디즈니+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디즈니 뿐 아니라, 올해 모든 극장 신작을 모기업 AT&T의 스트리밍 서비스 HBO 맥스(HBO Max)를 통해 동시 공개하는 실험을 선보였던 워너브라더스(Warner Bros.) 역시 차츰 극장 개봉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중으로, 올해 3월 2022년부터 다시 극장에서의 독점상영 방식으로 되돌아가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그럼에도 홀드백 단축을 통해 차츰 스트리밍 배급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것은 공통적인 흐름으로, 워너브라더스 역시 극장 체인들과의 배급 계약 체결 과정에서 홀드백 기간을 45일로 단축하였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데드라인, 더 할리우드 리포터, 버라이어티, 더버지

이미지 출처: 디즈니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