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스톤, ESG 소프트웨어 제공업체 스피라 인수한다고 발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인 블랙스톤 그룹(Blackstone Group)이 사모펀드 업체인 젠스타 캐피탈(Genstar Capital)로부터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소프트웨어, 데이터 및 컨설팅 서비스 제공업체 스피라(Sphera)를 14억 달러 규모에 인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시카고에 본사를 두고있는 스피라는 100개 이상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3천 곳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스피라는 조직이 ESG 활동과 관련된 성과 및 위험 노출을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블랙스톤은 전 세계 투자자 및 의원들이 기업들의 환경 및 사회적 영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주요 글로벌 업체들에 ESG 이니셔티브에 투자할 것을 요구하는 등의 목소리가 커지자 ESG 이슈에 신경써왔는데요. 지난 5월 초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블랙스톤은 처음으로 자사 포트폴리오에 있는 기업들의 경영진에 ESG 이슈를 이사회에 보고하도록 요청했다고 알려진 바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로이터

이미지 출처: 스피라

블랙스톤, ESG 소프트웨어 제공업체 스피라 인수한다고 발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인 블랙스톤 그룹(Blackstone Group)이 사모펀드 업체인 젠스타 캐피탈(Genstar Capital)로부터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소프트웨어, 데이터 및 컨설팅 서비스 제공업체 스피라(Sphera)를 14억 달러 규모에 인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시카고에 본사를 두고있는 스피라는 100개 이상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3천 곳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스피라는 조직이 ESG 활동과 관련된 성과 및 위험 노출을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블랙스톤은 전 세계 투자자 및 의원들이 기업들의 환경 및 사회적 영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주요 글로벌 업체들에 ESG 이니셔티브에 투자할 것을 요구하는 등의 목소리가 커지자 ESG 이슈에 신경써왔는데요. 지난 5월 초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블랙스톤은 처음으로 자사 포트폴리오에 있는 기업들의 경영진에 ESG 이슈를 이사회에 보고하도록 요청했다고 알려진 바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로이터

이미지 출처: 스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