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숏폼 비디오 서비스 쇼츠를 글로벌로 확대


유튜브(YouTube)가 유튜브 쇼츠(YouTube Shorts)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런칭합니다. 해당 서비스는 틱톡의 부상에 대응하기 위해 유튜브가 지난해 인도에서 처음 출시한 숏폼 동영상 서비스로, 현재 미국과 영국을 포함한 26개의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는데요. 여전히 베타 버전의 형태이지만, 전세계 100개 이상의 국가로 쇼츠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구글(Google)은 쇼츠가 자사의 거대한 유튜브 생태계에 통합되어, 향후 핵심 셀링 포인트로 자리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5월에는 쇼츠 크리에이터를 위한 1억 달러의 펀드를 조성하기도 했으며, 6월에는 유튜브 비디오에서 추출한 샘플 오디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 바 있습니다. 이외에도 원본 비디오를 확인할 수 있는 빠른 링크 기능을 쇼츠 동영상 내에 추가하는 것 또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튜브가 틱톡의 카피캣 서비스를 출시한 것뿐만 아니라, 틱톡 또한 유튜브의 전통적인 비디오 포맷을 실험하는 등 양사가 서로의 포맷을 모방하려고 한다는 점 또한 흥미롭습니다. 일례로, 틱톡은 비디오의 제한 길이를 1분에서 3분으로 확대했으며, 안드로이드 TV(Android TV), 파이어 TV(Fire TV)와 같은 TV 플랫폼 전용 앱을 출시하기 위해 노력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더버지

이미지 출처: 유튜브


함께보면 좋은 기사

유튜브, 숏폼 비디오 서비스 쇼츠를 글로벌로 확대


유튜브(YouTube)가 유튜브 쇼츠(YouTube Shorts)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런칭합니다. 해당 서비스는 틱톡의 부상에 대응하기 위해 유튜브가 지난해 인도에서 처음 출시한 숏폼 동영상 서비스로, 현재 미국과 영국을 포함한 26개의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는데요. 여전히 베타 버전의 형태이지만, 전세계 100개 이상의 국가로 쇼츠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구글(Google)은 쇼츠가 자사의 거대한 유튜브 생태계에 통합되어, 향후 핵심 셀링 포인트로 자리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5월에는 쇼츠 크리에이터를 위한 1억 달러의 펀드를 조성하기도 했으며, 6월에는 유튜브 비디오에서 추출한 샘플 오디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 바 있습니다. 이외에도 원본 비디오를 확인할 수 있는 빠른 링크 기능을 쇼츠 동영상 내에 추가하는 것 또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튜브가 틱톡의 카피캣 서비스를 출시한 것뿐만 아니라, 틱톡 또한 유튜브의 전통적인 비디오 포맷을 실험하는 등 양사가 서로의 포맷을 모방하려고 한다는 점 또한 흥미롭습니다. 일례로, 틱톡은 비디오의 제한 길이를 1분에서 3분으로 확대했으며, 안드로이드 TV(Android TV), 파이어 TV(Fire TV)와 같은 TV 플랫폼 전용 앱을 출시하기 위해 노력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더버지

이미지 출처: 유튜브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