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 벤츠, 전기차(electric-only) 전환에 2030년까지 400억 유로 투자할 계획 발표


다임러(Daimler)의 메르세데스 벤츠(Mercedes-Benz)가 자사 차량 라인업을 전기화하고, 역사적인 산업 변혁을 통해 세계 최대 럭셔리 오토메이커로서의 입지를 지키기 위해 2030년까지 400억 유로(470억 달러) 이상 투자할 것이라고 22일(현지 시각) 발표했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전 목표가 전기 우선(electric-first) 이었다면, 이번에 발표된 목표는 전기 전용(electric-only)이라는 접근방식의 전환을 의미한다는 것입니다.


메르세데스는 2025년에 3개의 완전 전기차 플랫폼(all-electric vehicle platforms)을 새롭게 출시할 계획입니다. 구체적으로 오는 2025년 공개될 3개의 전기차 플랫폼은, 중형 및 대형 승용차를 위한 MB.EA, 고성능 차를 위한 AMG.EA, 그리고 마지막으로 전기 밴 및 경량 상용차를 위한 VAN.EA라고 합니다. 또한 제조 및 개발의 통합을 추진하기 위해 영국에 기반을 둔 전기 모터 회사인 야사(Yasa)를 비공개 금액으로 인수한다고도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전기 모터를 개발하고, 축방향 자속 모터(axial flux motor) 기술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배터리 소싱 및 충전과 관련해서는 아시아와 유럽에서 추가 파트너쉽을 체결해 8개의 배터리 공장을 설립할 계획으로, 2030년까지 200기가와트시 이상의 용량이 필요하다고 밝혔으며, 쉘(Shell) 등 파트너사와 함게 전기차 충전 제품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또한 메르세데스는 이르면 내년 경에 3개 대륙에서 8개의 완전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EQS 외에도 컴팩트 EQA, 자사 베스트셀링 제품인 E-Class 세단의 전기 버전 등이 있으며, 이 중 E-Class 세단의 전기 버전은 오는 9월 뮌헨 모터쇼에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메르세데스 측은 자사 고객들이 가진 더 큰 구매력으로 인해 럭셔리 부문이 매스마켓보다 배터리 기반 전기차로 더 빠르게 이동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그동안 메르세데스는 배터리 기반 전기차를 채택하는 움직임이 늦었다는 수년 간의 비판을 받아왔는데요. 이에 올 초 플래그쉽 S-Class의 전기 버전인 EQS 출시로 대응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메르세데스 측은 전기차로의 전환 속도가 지역에 따라 크게 다를 것이라고 언급하며 내연기관차를 언제 단계적으로 폐지할 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타임라인은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조건이 허락하는 한, 2030년 말까지 완전 전기화할 준비가 되어 있을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전기화 전환 전망과 관련해서는, 몇달 전에 메르세데스가 예측한 것보다 5년 빠른 시점인 2025 경이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완전 전기차가 전세계 차량 판매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메르세데스가 발표한 투자 예산액 "2030년까지의 400억 유로"는 주요 오토메이커들이 최근 전기화에 대해 발표했던 예산과 비교해보면 큰 규모로 추정됩니다. 폭스바겐(Volkswagen)은 디지털 기술을 포함해 2025년까지 730억 유로를, 스텔란티스(Stellantis)는 소프트웨어를 포함해 2025년까지 300억 유로를, GM은 자율주행 기술을 포함해 2025년가지 350억 달러를, 포드는 자율주행 기술을 포함해 2025년까지 300억 달러의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또한  다임러는 올해 말 경에 트럭 사업부를 분사할 계획을 갖고 있는데, 이같은 사업 분할은 승용차가 배터리 전원기반으로 전환되는 반면, 상용차에서는 수소 연료 전지가 더 큰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으로, 자사는 전기화 추진에 있어 다양한 경로를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블룸버그, WSJ

이미지 출처: 메르세데스

함께보면 좋은 기사

메르세데스 벤츠, 전기차(electric-only) 전환에 2030년까지 400억 유로 투자할 계획 발표


다임러(Daimler)의 메르세데스 벤츠(Mercedes-Benz)가 자사 차량 라인업을 전기화하고, 역사적인 산업 변혁을 통해 세계 최대 럭셔리 오토메이커로서의 입지를 지키기 위해 2030년까지 400억 유로(470억 달러) 이상 투자할 것이라고 22일(현지 시각) 발표했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전 목표가 전기 우선(electric-first) 이었다면, 이번에 발표된 목표는 전기 전용(electric-only)이라는 접근방식의 전환을 의미한다는 것입니다.


메르세데스는 2025년에 3개의 완전 전기차 플랫폼(all-electric vehicle platforms)을 새롭게 출시할 계획입니다. 구체적으로 오는 2025년 공개될 3개의 전기차 플랫폼은, 중형 및 대형 승용차를 위한 MB.EA, 고성능 차를 위한 AMG.EA, 그리고 마지막으로 전기 밴 및 경량 상용차를 위한 VAN.EA라고 합니다. 또한 제조 및 개발의 통합을 추진하기 위해 영국에 기반을 둔 전기 모터 회사인 야사(Yasa)를 비공개 금액으로 인수한다고도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전기 모터를 개발하고, 축방향 자속 모터(axial flux motor) 기술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배터리 소싱 및 충전과 관련해서는 아시아와 유럽에서 추가 파트너쉽을 체결해 8개의 배터리 공장을 설립할 계획으로, 2030년까지 200기가와트시 이상의 용량이 필요하다고 밝혔으며, 쉘(Shell) 등 파트너사와 함게 전기차 충전 제품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또한 메르세데스는 이르면 내년 경에 3개 대륙에서 8개의 완전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EQS 외에도 컴팩트 EQA, 자사 베스트셀링 제품인 E-Class 세단의 전기 버전 등이 있으며, 이 중 E-Class 세단의 전기 버전은 오는 9월 뮌헨 모터쇼에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메르세데스 측은 자사 고객들이 가진 더 큰 구매력으로 인해 럭셔리 부문이 매스마켓보다 배터리 기반 전기차로 더 빠르게 이동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그동안 메르세데스는 배터리 기반 전기차를 채택하는 움직임이 늦었다는 수년 간의 비판을 받아왔는데요. 이에 올 초 플래그쉽 S-Class의 전기 버전인 EQS 출시로 대응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메르세데스 측은 전기차로의 전환 속도가 지역에 따라 크게 다를 것이라고 언급하며 내연기관차를 언제 단계적으로 폐지할 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타임라인은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조건이 허락하는 한, 2030년 말까지 완전 전기화할 준비가 되어 있을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전기화 전환 전망과 관련해서는, 몇달 전에 메르세데스가 예측한 것보다 5년 빠른 시점인 2025 경이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완전 전기차가 전세계 차량 판매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메르세데스가 발표한 투자 예산액 "2030년까지의 400억 유로"는 주요 오토메이커들이 최근 전기화에 대해 발표했던 예산과 비교해보면 큰 규모로 추정됩니다. 폭스바겐(Volkswagen)은 디지털 기술을 포함해 2025년까지 730억 유로를, 스텔란티스(Stellantis)는 소프트웨어를 포함해 2025년까지 300억 유로를, GM은 자율주행 기술을 포함해 2025년가지 350억 달러를, 포드는 자율주행 기술을 포함해 2025년까지 300억 달러의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또한  다임러는 올해 말 경에 트럭 사업부를 분사할 계획을 갖고 있는데, 이같은 사업 분할은 승용차가 배터리 전원기반으로 전환되는 반면, 상용차에서는 수소 연료 전지가 더 큰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으로, 자사는 전기화 추진에 있어 다양한 경로를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블룸버그, WSJ

이미지 출처: 메르세데스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