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어도비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자사 리테일 기술을 판매하기 시작


월마트(Walmart)가 SMB 리테일러들에게 자사 이커머스 기술을 판매하기 시작합니다. 월마트가 28일 발표한 바에 의하면, 월마트는 어도비(Adobe)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자사 이커머스 플랫폼인 월마트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기 위한 툴들과 각종 매장 내 풀필먼트 및 픽업 기술을 어도비 커머스 플랫폼(Adobe Commerce Platform)에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이로써 어도비의 어도비 커머스나 마젠토 오픈 소스(Magento Open Source)를 이용하는 리테일 업체들은 월마트의 툴을 이용해 자사 고객들에게 매장 내 픽업 가능 여부나 픽업 가능 시간대, 커브사이드 픽업이나 매장내 픽업 등 복수의 픽업 옵션 등을 제시할 수 있으며, 또한 자사 매장 직원들에게 오더를 픽킹하고, 고객들과 픽업 주문 수령에 관해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모바일 툴을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이같은 온라인 주문 후 픽업에 대한 수요는 팬데믹 이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중으로, 어도비에 의하면 2018년 1월 당시 온라인 구매 후 픽업 옵션을 제공했던 미국 리테일러들의 전체 주문 중 픽업 주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7%에 불과했으나, 지난달 이같은 비중은 22%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1월 29일 종결된 회계연도 기준으로 온라인 매출이 79% 증가한 바 있는 월마트 역시, 픽업 및 배송 매출이 전년대비 세자릿수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아울러 이들 리테일러들은 클릭 몇 번으로 간단하게 자사 제품을 월마트 마켓플레이스에 리스팅하고, 미국 전역에 2일 내 매송을 제공하는 월마트의 풀필먼트 서비스(Fulfillment Services)를 통해 수도 있는데요. 이를 통해 월마트는 현재 아마존(Amazon)에 비해 크게 뒤쳐져 있는 자사 마켓플레이스의 판매 제품 수 및 셀러 수를 증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월마트 마켓플레이스의 셀러 수는 지난해 팬데믹으로 인한 이커머스 수요 증대에 힘입어 전년대비 두 배 이상인 70,000명 수준까지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요. 마켓플레이스 펄스(Marketplace Pulse)는 현재 월마트의 셀러 수를 100,000명 이상으로 추측하고 있으나 이는 전세계에서 총 630만 명의 셀러를 확보(활성 셀러 수 150만 명)하고 있는 아마존 마켓플레이스에 비해서는 여전히 턱없이 적은 수입니다. 


많은 수의 소규모 셀러들은 그동안 월마트 마켓플레이스의 셀러 사이드 플랫폼이 아마존의 그것에 비해 사용하기 어렵다는 점을 월마트가 마켓플레이스 셀러 수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해 왔는데요. 어도비와의 파트너십은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는데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월마트가 자사 리테일 기술을 서드파티 비즈니스들에 개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월마트는 이를 통해 새로운 수익원을 모색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월마트와 어도비 양 측 모두 이번 파트너십이 가져다 줄 매출과 관련해 구체적인 목표치나 전망치를 제시하지 않았으나, IDC와 어도비는 콘텐츠 및 커머스 소프트웨어의 TAM(total addressable market)을 440억 달러 규모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테크크런치, CNBC

이미지 출처: 월마트 

함께보면 좋은 기사

월마트, 어도비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자사 리테일 기술을 판매하기 시작


월마트(Walmart)가 SMB 리테일러들에게 자사 이커머스 기술을 판매하기 시작합니다. 월마트가 28일 발표한 바에 의하면, 월마트는 어도비(Adobe)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자사 이커머스 플랫폼인 월마트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기 위한 툴들과 각종 매장 내 풀필먼트 및 픽업 기술을 어도비 커머스 플랫폼(Adobe Commerce Platform)에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이로써 어도비의 어도비 커머스나 마젠토 오픈 소스(Magento Open Source)를 이용하는 리테일 업체들은 월마트의 툴을 이용해 자사 고객들에게 매장 내 픽업 가능 여부나 픽업 가능 시간대, 커브사이드 픽업이나 매장내 픽업 등 복수의 픽업 옵션 등을 제시할 수 있으며, 또한 자사 매장 직원들에게 오더를 픽킹하고, 고객들과 픽업 주문 수령에 관해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모바일 툴을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이같은 온라인 주문 후 픽업에 대한 수요는 팬데믹 이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중으로, 어도비에 의하면 2018년 1월 당시 온라인 구매 후 픽업 옵션을 제공했던 미국 리테일러들의 전체 주문 중 픽업 주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7%에 불과했으나, 지난달 이같은 비중은 22%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1월 29일 종결된 회계연도 기준으로 온라인 매출이 79% 증가한 바 있는 월마트 역시, 픽업 및 배송 매출이 전년대비 세자릿수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아울러 이들 리테일러들은 클릭 몇 번으로 간단하게 자사 제품을 월마트 마켓플레이스에 리스팅하고, 미국 전역에 2일 내 매송을 제공하는 월마트의 풀필먼트 서비스(Fulfillment Services)를 통해 수도 있는데요. 이를 통해 월마트는 현재 아마존(Amazon)에 비해 크게 뒤쳐져 있는 자사 마켓플레이스의 판매 제품 수 및 셀러 수를 증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월마트 마켓플레이스의 셀러 수는 지난해 팬데믹으로 인한 이커머스 수요 증대에 힘입어 전년대비 두 배 이상인 70,000명 수준까지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요. 마켓플레이스 펄스(Marketplace Pulse)는 현재 월마트의 셀러 수를 100,000명 이상으로 추측하고 있으나 이는 전세계에서 총 630만 명의 셀러를 확보(활성 셀러 수 150만 명)하고 있는 아마존 마켓플레이스에 비해서는 여전히 턱없이 적은 수입니다. 


많은 수의 소규모 셀러들은 그동안 월마트 마켓플레이스의 셀러 사이드 플랫폼이 아마존의 그것에 비해 사용하기 어렵다는 점을 월마트가 마켓플레이스 셀러 수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해 왔는데요. 어도비와의 파트너십은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는데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월마트가 자사 리테일 기술을 서드파티 비즈니스들에 개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월마트는 이를 통해 새로운 수익원을 모색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월마트와 어도비 양 측 모두 이번 파트너십이 가져다 줄 매출과 관련해 구체적인 목표치나 전망치를 제시하지 않았으나, IDC와 어도비는 콘텐츠 및 커머스 소프트웨어의 TAM(total addressable market)을 440억 달러 규모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테크크런치, CNBC

이미지 출처: 월마트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