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두, 2세대 인공지능 칩·자율주행 컨셉카·리브랜딩 된 로보택시 앱 공개



중국의 인터넷 자이언트 바이두(Baidu)가 '바이두 월드 컨퍼런스(Baidu World conference)'를 통해, 2세대 인공지능 칩, 최초의 프로토타입 자율주행 차량인 로보카(robocar), 리브랜딩된 로보택시 앱을 공개했습니다. 이는 바이두가 주력 비즈니스인 검색 엔진 및 광고를 벗어나 비즈니스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기술 영역이 미래 성장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하는 것인데요. 실제, 바이두 CEO인 로빈 리(Robin Li)는 투자자들에게 자사의 미래가 AI 및 자율주행 등에 있다는 것을 확신시키고자 노력해 왔습니다.


먼저 2세대 AI 칩인 쿤룬2(Kunlun 2)는 디바이스가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컴퓨팅 성능을 높일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자율주행 등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고 양산(mass production)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1세대 쿤룬 칩은 2018년에 출시된 바 있는데, 올해 초 바이두가 쿤룬의 가치를 20억 달러로 평가하는 투자를 완료한 바 있어 독립회사로 만들고자 하는 목표라고 평가되고 있습니다. (바이두는 홍후(Honghu)라는 이름의  또 다른 반도체 사업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바이두는 또한 자율주행 차량인 로보카(robocar)를 컨셉카로 공개했는데, 로보카는 날개처럼 문이 열리고 엔터테인먼트를 위해 대형스크린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이는 프로토타입 차량으로 양산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바이두는 광저우와 베이징을 포함한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 '아폴로 고(Apollo Go)'앱을 통해 로보택시를 호출해 이용하도록 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바이두는 로보택시를 대규모로 출시하고자 해당 앱의 브랜드를“루오보 콰이파오(Luobo Kuaipao)”로 변경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두 측은 자사가 2년 내에 일부 도시에서 대중적으로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지만, 가격은 어떻게 책정될지는 불분명하다고 합니다.


올해 6월 바이두는 국영 오토메이커인 BAIC그룹(BAIC Group)과 파트너쉽을 맺고 향후 3년 동안 1,000대의 자율주행 차량을 구축하고, 궁극적으로는 중국 전역에 로보택시 서비스를 상용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CNBC, 로이터

이미지 출처: 바이두

함께보면 좋은 기사

바이두, 2세대 인공지능 칩·자율주행 컨셉카·리브랜딩 된 로보택시 앱 공개



중국의 인터넷 자이언트 바이두(Baidu)가 '바이두 월드 컨퍼런스(Baidu World conference)'를 통해, 2세대 인공지능 칩, 최초의 프로토타입 자율주행 차량인 로보카(robocar), 리브랜딩된 로보택시 앱을 공개했습니다. 이는 바이두가 주력 비즈니스인 검색 엔진 및 광고를 벗어나 비즈니스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기술 영역이 미래 성장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하는 것인데요. 실제, 바이두 CEO인 로빈 리(Robin Li)는 투자자들에게 자사의 미래가 AI 및 자율주행 등에 있다는 것을 확신시키고자 노력해 왔습니다.


먼저 2세대 AI 칩인 쿤룬2(Kunlun 2)는 디바이스가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컴퓨팅 성능을 높일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자율주행 등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고 양산(mass production)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1세대 쿤룬 칩은 2018년에 출시된 바 있는데, 올해 초 바이두가 쿤룬의 가치를 20억 달러로 평가하는 투자를 완료한 바 있어 독립회사로 만들고자 하는 목표라고 평가되고 있습니다. (바이두는 홍후(Honghu)라는 이름의  또 다른 반도체 사업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바이두는 또한 자율주행 차량인 로보카(robocar)를 컨셉카로 공개했는데, 로보카는 날개처럼 문이 열리고 엔터테인먼트를 위해 대형스크린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이는 프로토타입 차량으로 양산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바이두는 광저우와 베이징을 포함한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 '아폴로 고(Apollo Go)'앱을 통해 로보택시를 호출해 이용하도록 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바이두는 로보택시를 대규모로 출시하고자 해당 앱의 브랜드를“루오보 콰이파오(Luobo Kuaipao)”로 변경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두 측은 자사가 2년 내에 일부 도시에서 대중적으로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지만, 가격은 어떻게 책정될지는 불분명하다고 합니다.


올해 6월 바이두는 국영 오토메이커인 BAIC그룹(BAIC Group)과 파트너쉽을 맺고 향후 3년 동안 1,000대의 자율주행 차량을 구축하고, 궁극적으로는 중국 전역에 로보택시 서비스를 상용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CNBC, 로이터

이미지 출처: 바이두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