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업체 레볼루트, 영국에서 급여 선지급 기능 '페이데이' 출시




핀테크 스타트업인 레볼루트(Revolut)가 급여를 선지급하는 기능 '페이데이(Payday)'를 영국에서 출시했습니다. 이는 사용자들에게 임금의 최대 50%를 선지급해주는 기능으로, 신용카드 부채 및 단기 신용대출의 대체재로 활용할 수 있는데요. 기업 고객이 레볼루트와 통합하기로 결정하면, 해당 회사의 직원은 해당 기능에 직접 접속하여 페이데이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데이를 사용했다면, 급여일에는 선지급 받은 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자금을 지급받게됩니다.


이는 레볼루트가 고객 기업의 급여 시스템에 연결되는 시스템으로, 이를 위해 기업 고객은 따로 급여 시스템을 변경할 필요가 없습니다. 직장인들은 당장 자동차를 수리해야 하는 등 예상치 못한 지출에 대해 페이데이를 활용할 수 있는데요. 이는 부채 형태가 아니기 때문에 신용 점수에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레볼루트 측은 현재 해당 기능은 영국에서만 제공되지만, 향후 유럽경제지역(European Economic Area) 및 미국에서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테크 크런치

이미지 출처: 레볼루트

핀테크 업체 레볼루트, 영국에서 급여 선지급 기능 '페이데이' 출시




핀테크 스타트업인 레볼루트(Revolut)가 급여를 선지급하는 기능 '페이데이(Payday)'를 영국에서 출시했습니다. 이는 사용자들에게 임금의 최대 50%를 선지급해주는 기능으로, 신용카드 부채 및 단기 신용대출의 대체재로 활용할 수 있는데요. 기업 고객이 레볼루트와 통합하기로 결정하면, 해당 회사의 직원은 해당 기능에 직접 접속하여 페이데이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데이를 사용했다면, 급여일에는 선지급 받은 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자금을 지급받게됩니다.


이는 레볼루트가 고객 기업의 급여 시스템에 연결되는 시스템으로, 이를 위해 기업 고객은 따로 급여 시스템을 변경할 필요가 없습니다. 직장인들은 당장 자동차를 수리해야 하는 등 예상치 못한 지출에 대해 페이데이를 활용할 수 있는데요. 이는 부채 형태가 아니기 때문에 신용 점수에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레볼루트 측은 현재 해당 기능은 영국에서만 제공되지만, 향후 유럽경제지역(European Economic Area) 및 미국에서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테크 크런치

이미지 출처: 레볼루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