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페이팔, 미국에서 주식거래 서비스 준비중"이라고 보도


CNBC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하여, 페이팔(Paypal)이 주식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의 일환으로 주식거래 베테랑인 리치 하겐(Rich Hagen)이 페이팔의 '인베스트 앳 페이팔(Invest at PayPal)' 사업부의 CEO로 합류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페이팔의 이러한 행보는 개인 주식거래 붐으로 인해 수 백만 명의 새로운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유입된 것의 영향으로, 투자은행인 JMP 시큐리티(JMP Securities)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만 1천만 명 이상의 신규 개인 투자자가 시장에 진입했습니다. 이는 팬데믹 기간동안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고, 정부의 경기 부양책 등으로 주식 시장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페이팔이 주식 거래 기능을 추가하게 될 경우 사용자의 참여도를 높이고, 매출 증가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주식거래를 제공하기 위해 페이팔은 기존의 중개 업체를 인수하거나 제휴를 체결할 가능성도 있는데요. 한 소식통에 따르면, 페이팔은 이미 업계 내 잠재적인 사업자와의 제휴 체결을 논의 중이며, 해당 서비스가 올해 출시될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습니다. 만약 페이팔이 중개회사로서 완전한 승인을 얻으려고 한다면, 업계의 주요 규제기관인 FINRA를 통해 새로운 가입 절차를 마무리해야 하는데, 이는 8개월 정도가 소요됩니다. 


페이팔의 라이벌 업체인 스퀘어는 이미 스퀘어 캐시 앱(Sqaure Cash App)을 통해 주식 및 가상화폐 거래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여름에 상장한 주식거래 앱 로빈후드(Robinhood)는 최근 발표한 2분기 실적에서 전체 거래 계좌가 2,250만 개를 넘어서고, 매출이 전년동기대비(YoY) 두 배 증가하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줬습니다. CNBC 보도 이후, 페이팔 주가는 3% 이상 상승했으며, 로빈후드 주가는 3% 이상 하락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CNBC

이미지 출처: 페이팔

CNBC, "페이팔, 미국에서 주식거래 서비스 준비중"이라고 보도


CNBC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하여, 페이팔(Paypal)이 주식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의 일환으로 주식거래 베테랑인 리치 하겐(Rich Hagen)이 페이팔의 '인베스트 앳 페이팔(Invest at PayPal)' 사업부의 CEO로 합류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페이팔의 이러한 행보는 개인 주식거래 붐으로 인해 수 백만 명의 새로운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유입된 것의 영향으로, 투자은행인 JMP 시큐리티(JMP Securities)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만 1천만 명 이상의 신규 개인 투자자가 시장에 진입했습니다. 이는 팬데믹 기간동안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고, 정부의 경기 부양책 등으로 주식 시장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페이팔이 주식 거래 기능을 추가하게 될 경우 사용자의 참여도를 높이고, 매출 증가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주식거래를 제공하기 위해 페이팔은 기존의 중개 업체를 인수하거나 제휴를 체결할 가능성도 있는데요. 한 소식통에 따르면, 페이팔은 이미 업계 내 잠재적인 사업자와의 제휴 체결을 논의 중이며, 해당 서비스가 올해 출시될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습니다. 만약 페이팔이 중개회사로서 완전한 승인을 얻으려고 한다면, 업계의 주요 규제기관인 FINRA를 통해 새로운 가입 절차를 마무리해야 하는데, 이는 8개월 정도가 소요됩니다. 


페이팔의 라이벌 업체인 스퀘어는 이미 스퀘어 캐시 앱(Sqaure Cash App)을 통해 주식 및 가상화폐 거래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여름에 상장한 주식거래 앱 로빈후드(Robinhood)는 최근 발표한 2분기 실적에서 전체 거래 계좌가 2,250만 개를 넘어서고, 매출이 전년동기대비(YoY) 두 배 증가하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줬습니다. CNBC 보도 이후, 페이팔 주가는 3% 이상 상승했으며, 로빈후드 주가는 3% 이상 하락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CNBC

이미지 출처: 페이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