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미친 공급망 차질"로 인해 로드스터 출하를 2023년으로 연기


테슬라(Tesla)의 CEO 일론 머스크(Elon Musk)가 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급부족으로 인한 차질이 지속됨에 따라 차세대 로스드터(Roadster) 모델의 출하가 빨라도 2023년에야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2021년은 공급망 차질이 미친 수준이었던 한해"였다며 "만약 준비 중인 신제품이 17개였어도, (공급부족으로 인해) 그 중 무엇도 출하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적었는데요. 그로 인해 "2022년에 매우 극적인 변화가 있지 않는 이상, 로드스터는 2023년 출하되게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로드스터는 테슬라의 하이퍼포먼스 전기 슈퍼카 라인업으로, 2017년 차세대 버전이 처음 공개되었습니다. 당시 테슬라는 차세대 로드스타가 최대시속 250 마일로, 세 개의 전기 모터를 통해 2초 내로 0마일부터 60마일까지 가속이 가능하며, 1회 완충 시 620 마일 주행이 가능한 200 킬로와트시 배터리팩이 탑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머스크는 로드스터에 로켓 추진체를 추가한 스페이스X(SpaceX) 패키지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올해 초에는 유명 팟캐스터인 조 로건(Joe Rogan)의 팟캐스트에 출연해 이들 로켓 추진체를 이용해 로드스터가 너무 높지 않은 높이로 공중부양(hover)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엔지니어링 팀에서 고안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차세대 로드스터는 당초 2020년 출시 예정이었으나, 테슬라는 별다른 정보공개 없이 해당 년도를 그냥 보낸 뒤, 올해 초 2022년부터 로드스터 양산을 시작하겠다며 한 차례 출시시점을 연기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머스크의 트위터 발표로 출하 시점이 1년 가량 추가 연기 된 셈인데요. 이와 관련해서도 전문가들은 글로벌 차량 칩 공급부족이 2023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새롭게 제시한 기한을 맞출 수 있을지도 여전히 미지수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테슬라는 로드스터 외에도 당초 연내 출시 예정이었던 자사 전기 트럭 테슬라 세미(Tesla Semi)의 양산 개시 시점도 2022년으로 연기한 상황으로, 2분기 어닝콜 이후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며 배터리셀의 제한된 수급과 전세계적인 공급망 차질을 그 이유로 꼽았습니다. 테슬라 세미 역시 당초 2019년이었던 출시 시점을 이미 2021년으로 연기한 바 있습니다. 테슬라의 전기  픽업 트럭인 사이버트럭(Cybertruck) 역시 양산 개시 시점이 2022년으로 연기되었습니다. 


한편, 테슬라 외에 다른 차량 제조사들도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해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중으로, 도요타(Toyota)의 경우,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해 9월 글로벌 생산량을 당초 계획했던 것에서 40% 축소할 예정이라고 니케이가 보도한 바 있습니다. 포드(Ford) 역시 같은 이유로 자사 베스트셀러 제품인 F-150 픽업트럭을 비롯해 차량 3종의 생산량을 축소한다고 발표한 상태입니다. 


함께 보기: 

출처: CNBC, 엔가젯, 더버지

이미지 출처: 일론 머스크 트위터 

함께보면 좋은 기사

테슬라, "미친 공급망 차질"로 인해 로드스터 출하를 2023년으로 연기


테슬라(Tesla)의 CEO 일론 머스크(Elon Musk)가 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급부족으로 인한 차질이 지속됨에 따라 차세대 로스드터(Roadster) 모델의 출하가 빨라도 2023년에야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2021년은 공급망 차질이 미친 수준이었던 한해"였다며 "만약 준비 중인 신제품이 17개였어도, (공급부족으로 인해) 그 중 무엇도 출하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적었는데요. 그로 인해 "2022년에 매우 극적인 변화가 있지 않는 이상, 로드스터는 2023년 출하되게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로드스터는 테슬라의 하이퍼포먼스 전기 슈퍼카 라인업으로, 2017년 차세대 버전이 처음 공개되었습니다. 당시 테슬라는 차세대 로드스타가 최대시속 250 마일로, 세 개의 전기 모터를 통해 2초 내로 0마일부터 60마일까지 가속이 가능하며, 1회 완충 시 620 마일 주행이 가능한 200 킬로와트시 배터리팩이 탑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머스크는 로드스터에 로켓 추진체를 추가한 스페이스X(SpaceX) 패키지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올해 초에는 유명 팟캐스터인 조 로건(Joe Rogan)의 팟캐스트에 출연해 이들 로켓 추진체를 이용해 로드스터가 너무 높지 않은 높이로 공중부양(hover)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엔지니어링 팀에서 고안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차세대 로드스터는 당초 2020년 출시 예정이었으나, 테슬라는 별다른 정보공개 없이 해당 년도를 그냥 보낸 뒤, 올해 초 2022년부터 로드스터 양산을 시작하겠다며 한 차례 출시시점을 연기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머스크의 트위터 발표로 출하 시점이 1년 가량 추가 연기 된 셈인데요. 이와 관련해서도 전문가들은 글로벌 차량 칩 공급부족이 2023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새롭게 제시한 기한을 맞출 수 있을지도 여전히 미지수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테슬라는 로드스터 외에도 당초 연내 출시 예정이었던 자사 전기 트럭 테슬라 세미(Tesla Semi)의 양산 개시 시점도 2022년으로 연기한 상황으로, 2분기 어닝콜 이후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며 배터리셀의 제한된 수급과 전세계적인 공급망 차질을 그 이유로 꼽았습니다. 테슬라 세미 역시 당초 2019년이었던 출시 시점을 이미 2021년으로 연기한 바 있습니다. 테슬라의 전기  픽업 트럭인 사이버트럭(Cybertruck) 역시 양산 개시 시점이 2022년으로 연기되었습니다. 


한편, 테슬라 외에 다른 차량 제조사들도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해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중으로, 도요타(Toyota)의 경우,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해 9월 글로벌 생산량을 당초 계획했던 것에서 40% 축소할 예정이라고 니케이가 보도한 바 있습니다. 포드(Ford) 역시 같은 이유로 자사 베스트셀러 제품인 F-150 픽업트럭을 비롯해 차량 3종의 생산량을 축소한다고 발표한 상태입니다. 


함께 보기: 

출처: CNBC, 엔가젯, 더버지

이미지 출처: 일론 머스크 트위터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