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폭스바겐의 결제 사업부 지분 75%를 인수 예정


JP모건(JP Morgan)이 폭스바겐(Volkswagen) 결제 사업부의 지분 75%를 인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로서 폭스바겐 결제 부문은 JP모건의 도매결제 사업부(wholesale payments business)의 통제를 받게되었으며, 이번 거래는 2022년 상반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JP모건 측은 "기존 폭스바겐 플랫폼에 구축되어 있는 '폭스바겐 금융 서비스(Volkswagen Financial Service)'에 자사의 결제 전문성을 적용할 것"이라고 전했는데요. 이어 이번 인수로 "폭스바겐이 디지털 결제 역량을 확대할 수 있도록 도와줄 뿐만 아니라, JP모건이 자동차 산업에 처음으로 진출하게 되었다"며, 폭스바겐의 플랫폼을 개발해 향후 자동차 부문 이외의 시장으로까지 진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는데요. 


폭스바겐은 얼마 전부터 디지털 결제 산업으로의 진출을 꾀하고 있는 중으로, 폭스바겐의 결제 사업부는 2017년에 룩셈부르크에서 설립되었으며, 해당 플랫폼으로 고객들은 자동차를 구매 및 리스하고, 주차 티켓 및 전기차 충전요금 등을 지불할 수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CNBC

이미지 출처: 

JP모건, 폭스바겐의 결제 사업부 지분 75%를 인수 예정


JP모건(JP Morgan)이 폭스바겐(Volkswagen) 결제 사업부의 지분 75%를 인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로서 폭스바겐 결제 부문은 JP모건의 도매결제 사업부(wholesale payments business)의 통제를 받게되었으며, 이번 거래는 2022년 상반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JP모건 측은 "기존 폭스바겐 플랫폼에 구축되어 있는 '폭스바겐 금융 서비스(Volkswagen Financial Service)'에 자사의 결제 전문성을 적용할 것"이라고 전했는데요. 이어 이번 인수로 "폭스바겐이 디지털 결제 역량을 확대할 수 있도록 도와줄 뿐만 아니라, JP모건이 자동차 산업에 처음으로 진출하게 되었다"며, 폭스바겐의 플랫폼을 개발해 향후 자동차 부문 이외의 시장으로까지 진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는데요. 


폭스바겐은 얼마 전부터 디지털 결제 산업으로의 진출을 꾀하고 있는 중으로, 폭스바겐의 결제 사업부는 2017년에 룩셈부르크에서 설립되었으며, 해당 플랫폼으로 고객들은 자동차를 구매 및 리스하고, 주차 티켓 및 전기차 충전요금 등을 지불할 수 있습니다. 



함께보기


출처: CNBC

이미지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