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가짜정보 차단을 위해 검색결과 출처에 대한 정보제공 강화


구글(Google)이 자사 서치 엔진 관련 업데이트와 신기능들을 발표하는 '서치 온 2021(Search On 2021)'이벤트에서 가짜정보 유통 방지를 위해 검색 결과에 관련 화제나 출처 등, 맥락파악을 위한 상세정보를 추가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올해 2월 공개한 '이 결과에 대하여(About this Result)' 기능을 확장한 것으로, 구글은 해당 탭을 통해 미국 내 영어 검색 결과에 한하여 출처에 대한 위키피디아 설명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구글은 이에 더해 출처 사이트의 자체적인 소개, 사이트에 대한 리뷰, 뉴스 등의 정보 등을 함께 제공하여 유저들이 출처 및 검색결과의 신뢰도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우선 사이트에 대한 자체 소개의 경우, 각 사이트의 어바웃(About) 섹션 등에 명시된 필진, 퍼블리셔, 설립목적 등에 대한 정보를 추출해 오는 식으로 제공하며, 이와 더불어 해당 사이트가 언제부터 온라인에 존재해 왔는지에 대한 정보도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유저는 해당 사이트가 오랜 기간 유지되어온 사이트인지, 아니면 특정 토픽에 대한 가짜 정보 프로파간다의 일환으로 신설된 사이트인지를 판별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해당 사이트를 언급한 뉴스 기사, 해당 사이트에 대한 다른 유저들의 리뷰, 거래개선협회(BBB, Better Business Bureau) 등 신뢰도 있는 기관들의 평가 등, 해당 사이트에 대한 제3자의 의견이 담긴 정보를 웹에서 수집해 제공함으써 유저가 이들 정보를 기반으로 각 사이트의 평판에 대해 확인해 볼 수 있도록 합니다. 


구글은 이와 더불어 '이 토픽에 대하여(About the Topic)'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유저들이 질문한 토픽과 관련해 추가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기능은 유저가 질문한 주제와 관련해 조회수가 많고 믿을 수 있는 뉴스 기사들과 다른 검색결과들을 모아서 보여주는 기능으로, 유저들이 보다 쉽게 믿을만한 정보를 수집하는 한편, 유저가 일명 '필터 버블(filter bubble, 개인화된 정보 제공으로 인해 사용자가 편향된 정보에 갇히는 현상)'에 빠지지 않을 수 있도록 돕습니다. 


구글에 의하면 두 기능은 향후 수 주 내로 미국에서의 영어 검색결과에 한하여 출시될 예정으로, 구글은  '이 결과에 대하여' 기능을 미국 외 다른 국가로 확장하고자 준비 중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백신관련 허위정보로 인해 백신접종이 지연되거나, 올해 초 있었던 국회의사당 습격사건과 같이 온라인 가짜정보가 실제 유혈사태로 번지는 등의 일이 빈번해지며 미국에서는 가자뉴스 차단이 가지는 중요성이 갈수록 커져가는 중인데요. 이와 함께 이들 가짜 정보가 유통되는 플랫폼 기업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함께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6월 초 페이스북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백신접종 관련 가짜뉴스를 걸러내는데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며, 페이스북 상의 가짜뉴스가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they’re killing people)"고 강도 높게 비난한 바 있습니다. 


최근에는 월스트리트저널이 페이스북이 유명인들의 가짜 정보 유통을 방치했으며, 백신 접종률을 저해시킬 우려가 있는 정보가 범람하고 있음에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심층취재 기사를 공개하며 이같은 비판여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데요. 플랫폼 기업들은 이를 진화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가짜뉴스 차단 관련 이니셔티브를 내놓고 있는 모습입니다. 


트위터(Twitter)의 경우, 지난달 연합통신사(AP) 및 로이터(Reuters)와 파트너십을 맺고 이들 언론사들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탑 트렌드(Top Trends)나 익스플로어(Explore) 탭, 홈 타임라인(Home Timeline) 등 플랫폼 상에 게시되는 뉴스에 라벨 형태로 정확한 맥락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 역시 구글이 서치 온에서 발표한 것과 유사한 기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플랫폼 기업의 이같은 자율규제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이들 기업에게 가짜 뉴스 유통에 대한 보다 강력한 법적 책임을 지워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는 중으로, 올해 3월 열린 청문회에서도 통신품위법 230조(Section 230, 플랫폼 상의 서드파티 게시물에 대한 플랫폼 사업자의 책임을 면책하는 조항) 개정이 주요 화두 중 하나로 떠오른 바 있어, 관계자들이 촉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입니다. 


함께 보기: 

출처: 테크크런치, 더버지, 블룸버그 

이미지 출처: 구글 

함께보면 좋은 기사

구글, 가짜정보 차단을 위해 검색결과 출처에 대한 정보제공 강화


구글(Google)이 자사 서치 엔진 관련 업데이트와 신기능들을 발표하는 '서치 온 2021(Search On 2021)'이벤트에서 가짜정보 유통 방지를 위해 검색 결과에 관련 화제나 출처 등, 맥락파악을 위한 상세정보를 추가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올해 2월 공개한 '이 결과에 대하여(About this Result)' 기능을 확장한 것으로, 구글은 해당 탭을 통해 미국 내 영어 검색 결과에 한하여 출처에 대한 위키피디아 설명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구글은 이에 더해 출처 사이트의 자체적인 소개, 사이트에 대한 리뷰, 뉴스 등의 정보 등을 함께 제공하여 유저들이 출처 및 검색결과의 신뢰도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우선 사이트에 대한 자체 소개의 경우, 각 사이트의 어바웃(About) 섹션 등에 명시된 필진, 퍼블리셔, 설립목적 등에 대한 정보를 추출해 오는 식으로 제공하며, 이와 더불어 해당 사이트가 언제부터 온라인에 존재해 왔는지에 대한 정보도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유저는 해당 사이트가 오랜 기간 유지되어온 사이트인지, 아니면 특정 토픽에 대한 가짜 정보 프로파간다의 일환으로 신설된 사이트인지를 판별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해당 사이트를 언급한 뉴스 기사, 해당 사이트에 대한 다른 유저들의 리뷰, 거래개선협회(BBB, Better Business Bureau) 등 신뢰도 있는 기관들의 평가 등, 해당 사이트에 대한 제3자의 의견이 담긴 정보를 웹에서 수집해 제공함으써 유저가 이들 정보를 기반으로 각 사이트의 평판에 대해 확인해 볼 수 있도록 합니다. 


구글은 이와 더불어 '이 토픽에 대하여(About the Topic)'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유저들이 질문한 토픽과 관련해 추가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기능은 유저가 질문한 주제와 관련해 조회수가 많고 믿을 수 있는 뉴스 기사들과 다른 검색결과들을 모아서 보여주는 기능으로, 유저들이 보다 쉽게 믿을만한 정보를 수집하는 한편, 유저가 일명 '필터 버블(filter bubble, 개인화된 정보 제공으로 인해 사용자가 편향된 정보에 갇히는 현상)'에 빠지지 않을 수 있도록 돕습니다. 


구글에 의하면 두 기능은 향후 수 주 내로 미국에서의 영어 검색결과에 한하여 출시될 예정으로, 구글은  '이 결과에 대하여' 기능을 미국 외 다른 국가로 확장하고자 준비 중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백신관련 허위정보로 인해 백신접종이 지연되거나, 올해 초 있었던 국회의사당 습격사건과 같이 온라인 가짜정보가 실제 유혈사태로 번지는 등의 일이 빈번해지며 미국에서는 가자뉴스 차단이 가지는 중요성이 갈수록 커져가는 중인데요. 이와 함께 이들 가짜 정보가 유통되는 플랫폼 기업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함께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6월 초 페이스북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백신접종 관련 가짜뉴스를 걸러내는데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며, 페이스북 상의 가짜뉴스가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they’re killing people)"고 강도 높게 비난한 바 있습니다. 


최근에는 월스트리트저널이 페이스북이 유명인들의 가짜 정보 유통을 방치했으며, 백신 접종률을 저해시킬 우려가 있는 정보가 범람하고 있음에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심층취재 기사를 공개하며 이같은 비판여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데요. 플랫폼 기업들은 이를 진화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가짜뉴스 차단 관련 이니셔티브를 내놓고 있는 모습입니다. 


트위터(Twitter)의 경우, 지난달 연합통신사(AP) 및 로이터(Reuters)와 파트너십을 맺고 이들 언론사들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탑 트렌드(Top Trends)나 익스플로어(Explore) 탭, 홈 타임라인(Home Timeline) 등 플랫폼 상에 게시되는 뉴스에 라벨 형태로 정확한 맥락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 역시 구글이 서치 온에서 발표한 것과 유사한 기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플랫폼 기업의 이같은 자율규제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이들 기업에게 가짜 뉴스 유통에 대한 보다 강력한 법적 책임을 지워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는 중으로, 올해 3월 열린 청문회에서도 통신품위법 230조(Section 230, 플랫폼 상의 서드파티 게시물에 대한 플랫폼 사업자의 책임을 면책하는 조항) 개정이 주요 화두 중 하나로 떠오른 바 있어, 관계자들이 촉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입니다. 


함께 보기: 

출처: 테크크런치, 더버지, 블룸버그 

이미지 출처: 구글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