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 달러 신규 투자 유치한 매직립, 내년 중에 2세대 헤드셋 공개


AR 헤드셋 스타트업 매직립(Magic Leap)이 월요일 5억 달러의 신규투자 유치 소식을 알리며 내년 중에 신규 AR 헤드셋인 매직립 2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매직립에 의하면, 새로운 매직립 2는 내년 중 얼리액세스 프로그램을 통해 일부 "선별된 고객"들에게 제공되기 시작할 예정입니다. 이번 라운드에 참여한 투자자들에 대해서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


이번 라운드를 통해 매직립이 인정받은 기업가치는 20억 달러인데요. 이는 2014년 10월 매직립이 5억 4,200만 달러의 신규투자를 유치했을 당시에 평가받은 기업가치와 동일한 금액으로, 2019년에 평가받았던 피크 시점의 기업가치 67억 달러 대비해서는 1/3 이하로 떨어진 셈입니다. 


2018년 기대속에 컨수머향 AR 헤드셋인 매직립 1(Magic Leap 1)을 선보였던 매직립은 킬러콘텐츠 부족과 기술적 한계, 고가의 가격 등으로 인해 예상보다 훨씬 저조한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부침을 겪어 왔습니다. 이후 매직립은 제품 명칭을 매직립 1 크리에이터 에디션(The Magic Leap One Creator Edition)으로 변경해 전문가 고객들을 유치하고, 대대적으로 기업용 AR 앱을 홍보하며 현재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홀로렌즈(Hololense)가 주도하고 있는 엔터프라이즈 시장으로 전향하려는 행보를 보여 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실시해, 지난해 기존 인력의 약 절반 가량인 1,000명을 정리해고 했으며, 공동설립자이자 CEO였던 로니 애보비츠(Rony Abovitz)도 지난해 7월 CEO 자리에서 물러나 현재는 마이크로소프트 임원 출신인 페기 존슨(Peggy Johnson)이 CEO를 역임하고 있습니다. 


올해 4월 존슨 CEO는 전세대 대비 중량을 20% 줄이고 시야각을 2배 늘린 2세대 매직립 헤드셋이 한정된 수량으로 연내 출하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요. 월요일 발표 된 바 대로라면 해당 제품은 내년 중에 제한적으로 출하될 전망으로, 매직립은 해당 제품이 "AR의 비즈니스 적용 확대를 위해 설계"된 시중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디바이스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세부 스펙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매직립이 공개한 매직립 2의 랜더링 이미지를 보면, 실제 전작에 비해 디바이스 크기가 상당부분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편, 월요일 매직립의 페기 존슨 CEO는 별도의 블로그 포스트를 여러 업계에 걸쳐 "AR에 대한 수요가 증가" 중이라며 AR/VR 시장이 2024년까지 1,4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IDC 자료를 인용했습니다. 또한 매직립의 주요 엔터프라이즈 고객으로 에릭슨(Ericsson), 파머스 인슈어런스(Farmers Insurance)등을 꼽았으며, 그 외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 엔비디아(Nvidia), PTC, VM웨어(VMWare) 등과 새롭게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더버지, 테크크런치 

이미지 출처: 매직립 

함께보면 좋은 기사

5억 달러 신규 투자 유치한 매직립, 내년 중에 2세대 헤드셋 공개


AR 헤드셋 스타트업 매직립(Magic Leap)이 월요일 5억 달러의 신규투자 유치 소식을 알리며 내년 중에 신규 AR 헤드셋인 매직립 2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매직립에 의하면, 새로운 매직립 2는 내년 중 얼리액세스 프로그램을 통해 일부 "선별된 고객"들에게 제공되기 시작할 예정입니다. 이번 라운드에 참여한 투자자들에 대해서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


이번 라운드를 통해 매직립이 인정받은 기업가치는 20억 달러인데요. 이는 2014년 10월 매직립이 5억 4,200만 달러의 신규투자를 유치했을 당시에 평가받은 기업가치와 동일한 금액으로, 2019년에 평가받았던 피크 시점의 기업가치 67억 달러 대비해서는 1/3 이하로 떨어진 셈입니다. 


2018년 기대속에 컨수머향 AR 헤드셋인 매직립 1(Magic Leap 1)을 선보였던 매직립은 킬러콘텐츠 부족과 기술적 한계, 고가의 가격 등으로 인해 예상보다 훨씬 저조한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부침을 겪어 왔습니다. 이후 매직립은 제품 명칭을 매직립 1 크리에이터 에디션(The Magic Leap One Creator Edition)으로 변경해 전문가 고객들을 유치하고, 대대적으로 기업용 AR 앱을 홍보하며 현재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홀로렌즈(Hololense)가 주도하고 있는 엔터프라이즈 시장으로 전향하려는 행보를 보여 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실시해, 지난해 기존 인력의 약 절반 가량인 1,000명을 정리해고 했으며, 공동설립자이자 CEO였던 로니 애보비츠(Rony Abovitz)도 지난해 7월 CEO 자리에서 물러나 현재는 마이크로소프트 임원 출신인 페기 존슨(Peggy Johnson)이 CEO를 역임하고 있습니다. 


올해 4월 존슨 CEO는 전세대 대비 중량을 20% 줄이고 시야각을 2배 늘린 2세대 매직립 헤드셋이 한정된 수량으로 연내 출하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요. 월요일 발표 된 바 대로라면 해당 제품은 내년 중에 제한적으로 출하될 전망으로, 매직립은 해당 제품이 "AR의 비즈니스 적용 확대를 위해 설계"된 시중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디바이스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세부 스펙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매직립이 공개한 매직립 2의 랜더링 이미지를 보면, 실제 전작에 비해 디바이스 크기가 상당부분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편, 월요일 매직립의 페기 존슨 CEO는 별도의 블로그 포스트를 여러 업계에 걸쳐 "AR에 대한 수요가 증가" 중이라며 AR/VR 시장이 2024년까지 1,4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IDC 자료를 인용했습니다. 또한 매직립의 주요 엔터프라이즈 고객으로 에릭슨(Ericsson), 파머스 인슈어런스(Farmers Insurance)등을 꼽았으며, 그 외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 엔비디아(Nvidia), PTC, VM웨어(VMWare) 등과 새롭게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더버지, 테크크런치 

이미지 출처: 매직립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