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스토어 구독 수수료 15%로 인하하는 구글, 일부 미디어 앱에는 최저 10% 수수료 적용


전세계적으로 빅테크 업체들의 앱스토어 수수료 관련 규제 움직임이 활성화되고 있는 가운데, 구글(Google)이 현지시각 21일, 자사 구글 플레이(Google Play) 스토어를 통해 발생하는 섭스크립션에 대한 수수료를 15%로 인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종전까지 섭스크립션 가입 후 12개월 간은 30%, 이후부터 15%의 수수료를 수취했던 것에서 크게 인하된 수수료율입니다. 구글은 구글 플레이 개발자 중 99%가 새로운 수수료 정책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전했습니다. 


플레이 미디어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Play Media Experience Program)에 속하는 e북, 음악 스트리밍 및 동영상 스트리밍 등 일부 앱들에 대한 수수료를 최저 10%까지 추가 인하한다고도 발표했는데요. 해당 프로그램은 책, 동영상 및 오디오 개발자들이 안드로이드 앱을 개발하도록 독려하기 위해 올해 출범한 프로그램으로, 종전에는 통상 30% 대비 절반 수준인 15%의 수수료를 적용하던 것을 이번에 수수료율을 추가 인하한 셈입니다. 이 두 가지 신규 수수료 정책은 모두 2022년 1월 1일부터 적용되기 시작할 예정입니다. 


구글은 "디지털 섭스크립션은 개발자들에게 있어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인 비즈니스 모델이긴 하지만, 동시에 섭스크립션 업체들이 고객유치 및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인지하고 있다"며 "데이팅, 피트니스, 교육 외 여러 영역 파트너들과 그들의 사업상의 어려움을 세밀히 파악하기 위해 협력"한 결과, 고객이탈 현상으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가입 후 12개월부터 적용되는 수수료 인하의 혜택을 누리지 못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고 수수료 인하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특정 미디어 앱들에 대한 수수료 추가 인하와 관련해서는 현재 시장 상황에서 앱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TV, 차, 위치, 태블릿 등 다수의 플랫폼을 지원해야하기 때문에, 앱 개발에 필요한 투자비용이 증대하였다고 설명하면서, 수수료 인하를 통해 개발자들이 앱에 더 많이 투자하는 한편, 앱 운영사들이 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는 아티스트들에게 더 좋은 보상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수수료 인하는 전세계적으로 앱스토어 수수료를 둘러싼 반독점 규제 움직임이 활성화되고 있는 가운데 발표된 것으로, 미국 상원에서는 앱스토어 사업자들이 인앱결제를 강제하지 못하도록 막는 내용의 오픈 앱 마켓 법(Open App Markets Act)이 양당 모두의 지지 하에 발의되었으며 한국에서는 8월 '인앱결제 강제 금지법'(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며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습니다. 


앱스토어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구글과 애플에 대한 법정공방도 현재진행형인 상황으로, 구글의 경우 올해 7월 미국 36개 주 법무장관으로부터 구글 플레이를 통한 앱 배포에 불법적으로 시장 지배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제소되었으며, 양사 모두 에픽게임즈(Epic Games)로부터 수수료 정책과 관련해 반독점 혐의로 제소되었습니다. 이 중 애플의 경우, 지난달 담당 법원이 에픽게임즈의 주장을 일부 인정해, 애플이 앱스토어 개발자들에게 자사 인앱결제 시스템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하는 명령을 내렸으나 현재 양사 모두가 판결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입니다. 


애플 역시 이같은 비판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최근 앱들이 사용자에게 서비스 가입을 위한 웹사이트 링크를 앱 내에서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등, 수수료 정책을 일부 완화하였는데요. 구글의 새로운 정책이 적용될 경우, 섭스크립션의 경우 12개월 경과 후, 일반 앱의 경우 연 매출 규모 100만 달러 이하인 경우에만 15%의 수수료율을 적용하는 애플(Apple)에 비해 수수료율이 훨씬 저렴해지는 셈이 됩니다. CNBC는 이 때문에 구글의 앱스토어가 섭스크립션 기반 앱들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 평가했습니다. 


테크크런치의 경우, 구글이 최저 10%까지 수수료를 추가 인하하겠다고 발표한 e북, 음악 및 동영상 스트리밍 앱들과 관련해 이들 영역 앱들이 구글과 직접 경쟁하는 경우가 많다고도 덧붙이며 스포티파이(Spotify)와 경쟁 중이 유튜브 뮤직(YouTube Music)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앱스토어 운영 사업자가 자사 앱에만 수수료를 수취하지 않는 방식으로 자사 앱에 특혜를 주고 있다는 것은 수수료에 반독점법 위반 혐의를 제기해 온 사업자들이 빈번히 근거로 드는 부분으로, 실제 애플의 경우, 스포티파이가 이같은 항의를 유럽연합(EU)에 제출해 EU가 애플을 반독점법 위반으로 판단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구글의 수수료 인하 계획이 발표된 이후 범블(Bumble), 듀오링고(Duolingo), 로블록스(Roblox) 등 미디어 앱 사업자들의 주가가 일제히 상승했는데요. 듀오링고의 경우, 화요일 종가 기준 13% 급등했으며, 범블과 로블록스의 주가 역시 각각 6%와 7% 가랑 상승했습니다. CNBC는 넷플릭스(Netflix)와 스포티파이(Spotify)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들도 플랫폼 비용 감소에 대한 기대로 인해 각각 4%와 2% 가량의 주가상승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CNBC 1, 2, 테크크런치 

이미지 출처: 구글 

함께보면 좋은 기사

앱스토어 구독 수수료 15%로 인하하는 구글, 일부 미디어 앱에는 최저 10% 수수료 적용


전세계적으로 빅테크 업체들의 앱스토어 수수료 관련 규제 움직임이 활성화되고 있는 가운데, 구글(Google)이 현지시각 21일, 자사 구글 플레이(Google Play) 스토어를 통해 발생하는 섭스크립션에 대한 수수료를 15%로 인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종전까지 섭스크립션 가입 후 12개월 간은 30%, 이후부터 15%의 수수료를 수취했던 것에서 크게 인하된 수수료율입니다. 구글은 구글 플레이 개발자 중 99%가 새로운 수수료 정책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전했습니다. 


플레이 미디어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Play Media Experience Program)에 속하는 e북, 음악 스트리밍 및 동영상 스트리밍 등 일부 앱들에 대한 수수료를 최저 10%까지 추가 인하한다고도 발표했는데요. 해당 프로그램은 책, 동영상 및 오디오 개발자들이 안드로이드 앱을 개발하도록 독려하기 위해 올해 출범한 프로그램으로, 종전에는 통상 30% 대비 절반 수준인 15%의 수수료를 적용하던 것을 이번에 수수료율을 추가 인하한 셈입니다. 이 두 가지 신규 수수료 정책은 모두 2022년 1월 1일부터 적용되기 시작할 예정입니다. 


구글은 "디지털 섭스크립션은 개발자들에게 있어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인 비즈니스 모델이긴 하지만, 동시에 섭스크립션 업체들이 고객유치 및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인지하고 있다"며 "데이팅, 피트니스, 교육 외 여러 영역 파트너들과 그들의 사업상의 어려움을 세밀히 파악하기 위해 협력"한 결과, 고객이탈 현상으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가입 후 12개월부터 적용되는 수수료 인하의 혜택을 누리지 못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고 수수료 인하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특정 미디어 앱들에 대한 수수료 추가 인하와 관련해서는 현재 시장 상황에서 앱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TV, 차, 위치, 태블릿 등 다수의 플랫폼을 지원해야하기 때문에, 앱 개발에 필요한 투자비용이 증대하였다고 설명하면서, 수수료 인하를 통해 개발자들이 앱에 더 많이 투자하는 한편, 앱 운영사들이 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는 아티스트들에게 더 좋은 보상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수수료 인하는 전세계적으로 앱스토어 수수료를 둘러싼 반독점 규제 움직임이 활성화되고 있는 가운데 발표된 것으로, 미국 상원에서는 앱스토어 사업자들이 인앱결제를 강제하지 못하도록 막는 내용의 오픈 앱 마켓 법(Open App Markets Act)이 양당 모두의 지지 하에 발의되었으며 한국에서는 8월 '인앱결제 강제 금지법'(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며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습니다. 


앱스토어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구글과 애플에 대한 법정공방도 현재진행형인 상황으로, 구글의 경우 올해 7월 미국 36개 주 법무장관으로부터 구글 플레이를 통한 앱 배포에 불법적으로 시장 지배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제소되었으며, 양사 모두 에픽게임즈(Epic Games)로부터 수수료 정책과 관련해 반독점 혐의로 제소되었습니다. 이 중 애플의 경우, 지난달 담당 법원이 에픽게임즈의 주장을 일부 인정해, 애플이 앱스토어 개발자들에게 자사 인앱결제 시스템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하는 명령을 내렸으나 현재 양사 모두가 판결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입니다. 


애플 역시 이같은 비판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최근 앱들이 사용자에게 서비스 가입을 위한 웹사이트 링크를 앱 내에서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등, 수수료 정책을 일부 완화하였는데요. 구글의 새로운 정책이 적용될 경우, 섭스크립션의 경우 12개월 경과 후, 일반 앱의 경우 연 매출 규모 100만 달러 이하인 경우에만 15%의 수수료율을 적용하는 애플(Apple)에 비해 수수료율이 훨씬 저렴해지는 셈이 됩니다. CNBC는 이 때문에 구글의 앱스토어가 섭스크립션 기반 앱들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 평가했습니다. 


테크크런치의 경우, 구글이 최저 10%까지 수수료를 추가 인하하겠다고 발표한 e북, 음악 및 동영상 스트리밍 앱들과 관련해 이들 영역 앱들이 구글과 직접 경쟁하는 경우가 많다고도 덧붙이며 스포티파이(Spotify)와 경쟁 중이 유튜브 뮤직(YouTube Music)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앱스토어 운영 사업자가 자사 앱에만 수수료를 수취하지 않는 방식으로 자사 앱에 특혜를 주고 있다는 것은 수수료에 반독점법 위반 혐의를 제기해 온 사업자들이 빈번히 근거로 드는 부분으로, 실제 애플의 경우, 스포티파이가 이같은 항의를 유럽연합(EU)에 제출해 EU가 애플을 반독점법 위반으로 판단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구글의 수수료 인하 계획이 발표된 이후 범블(Bumble), 듀오링고(Duolingo), 로블록스(Roblox) 등 미디어 앱 사업자들의 주가가 일제히 상승했는데요. 듀오링고의 경우, 화요일 종가 기준 13% 급등했으며, 범블과 로블록스의 주가 역시 각각 6%와 7% 가랑 상승했습니다. CNBC는 넷플릭스(Netflix)와 스포티파이(Spotify)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들도 플랫폼 비용 감소에 대한 기대로 인해 각각 4%와 2% 가량의 주가상승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함께 보기: 

출처: CNBC 1, 2, 테크크런치 

이미지 출처: 구글 

함께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