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금융 시스템, 디파이(DeFi) 파헤치기

주지하시다시피 NFT 및 비트코인 등은 최근 쉽게 접할 수 있는 가상 자산을 의미하는 용어들인데요. 이러한 가상 자산들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구축된 암호화폐로, 이를 거래하기 위한 다양한 형태의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즉, 전통적인 은행의 대안으로 '디파이(Defi)'라고 하는 새로운 종류의 금융 시스템이 부상하고 있는 것인데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존재조차 하지 않았던 디파이 금융 시장이 이제 수천억 규모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번 로아 리포트에서는 급부상 중인 탈중앙화 거래 금융 시스템 '디파이'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디파이란?... 성장 중인 새로운 금융 시스템


지난해, 다수 금융 플랫폼들이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소식이 활발했던 것에서부터 나스닥 상장에까지 성공하며 급성장세를 보인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Coinbase), 최근 투자유치로 기업가치 100억 달러 이상의 데카콘이 된 NFT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씨(OpenSea) 등 가상 자산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는데요. 


이러한 가상 자산 영역에 또 다른 시스템인 디파이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이미 잘알려진 코인베이스 등은 중앙화 거래소로, 모든 거래가 거래소에 의해 통제되며 거래 데이터도 서버에 기록되는 한편, 디파이는 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화된 금융 시스템으로  중개인 없이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 알고리즘을 사용해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방식입니다.


기존의 금융 시스템과 디파이 시스템의 차이

출처: 미디엄


블록체인의 특성상 기업이나 중앙기관의 통제 없이 인터넷 연결만 있으면 암호 화폐의 송금, 대출 및 투자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하며, P2P 방식으로 개인과 개인 간의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매수자와 매도자를 연결해 주는 것입니다. 


탈중앙화 거래소로써 유니스왑(Uniswap) 및 커브 파이낸스(Curve Finance) 등의 기업들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중으로, 이와같은 탈중앙화 거래 프로토콜을 두고 로빈후드(Robinhood)의 암호화폐 CTO인 요한 카밧(Johann Kerbat)은 "인터넷이 정보의 무료 전송을 가능하게 한 것처럼, 디파이는 가치를 중앙화된 써드파티 혹은 게이트키퍼(gatekeeper)의 간섭없이 오픈 형태로 투명하고 감사 가능한 시스템에서 전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디파이와 전통 은행의 차이점은?


그렇다면, 이러한 금융 시스템과 전통 은행의 차이점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전통적인 은행, 즉 트레이드파이(TradeFi)로 불리는 은행들은 KYC(Know Your Customer)에 의존하는데요. KYC는 금융기관이 고객과 거래하기 전에 고객의 자산 규모나 과거 투자 행태 등의 기초적인 정보를 취득하는 것으로 고객의 신원과 적법성을 확인하는 데 사용하는 절차를 의미합니다. 다시말해, 고객이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자신이 누구인지 증명해야 하며, 신용, 신분 확인 및 일종의 소득 확인이 필요합니다. 


한편, 이와같은 전통 은행의 시스템과는 다르게 디파이는 고객이 원한다면 익명 처리를 하거나, 개인정보 및 신원을 비밀로 유지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디지털 자산만 있다면, 디파이에서의 거래가 가능합니다. 디파이 사용자는 중개인이 없는 대신 모두가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중개인 역할을 하는 컴퓨터 코드인 '스마트 계약'을 체결해야한다는 필수 조건이 있는데요. 


카밧은 포츈(Fortune)과의 인터뷰에서 "디파이는 중개인을 제거함으로써, 모든 사람에게 진입장벽이 없는, 개방되고 유동적인 글로벌 금융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메타마스크 시스템 설명 영상


출처: 메타마스크


다수의 기존 은행은 고객을 식별하는 것 외에도 예금 계좌 개설 시 25 달러에서 100 달러 수준의 최소 예치금을 요구하기도 하며, 대부분의 저축 계좌는 최소 잔액 혹은 월 유지비 역시 필요로 하는데요. 디파이는 이와는 차별화됩니다. 대출 서비스를 중점적으로 제공하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의 시스템인 컴파운드(Compound), 대출 및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와이언 파이넌스(Yearn Finance) 등의 디파이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려면 일반적으로 메타마스크(Metamask) 혹은 프레임(Frame) 등의 '암호화 지갑'과 '인터넷 액세스'만 있으면 되는데요. 무엇보다, 최소 자금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계정 비밀번호를 잊어버리면, 도움을 요청할 써드파티 개입자가 없기 때문에 정보를 찾지 못한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기도 합니다. 완벽한 개인정보 보호를 얻는 대신, 개인만 알고있는 암호가 날아간다면, 당사자조차 그 정보에 접근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죠. 



나가며...


지금까지 디파이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이처럼 새로운 금융 시스템이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디파이 옹호론자들과 함께 우려의 목소리 역시 커지고 있습니다. 디파이 옹호론자들은, 디파이 시스템은 사람들이 금융과 상호작용하는 방식의 변화로, 개인 정보를 보호함과 동시에 가입하고자 하는 모든 사람이 제약없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어 액세스가 확대되고 있다고 말하지만, 반대론자들은 규제가  없기 때문에 아직 위험하고, 시기에 취약하다고 주장합니다. 


이를 입증하듯 지난 해, 디파이 애플리케이션에서 10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이 도난당한 바 있으며, 지난 해에만, 디파이를 통해 약 86억 달러가 세탁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자금 세탁으로 빈번히 사용되며 부정적인 용도로도  활용되고 있는데요. 이와같이 급부상하고 있는 디파이가 거론되는 취약점을 극복하고 금융 산업의 또다른 트렌드가 될 수 있을지, 어떠한 관련 규제들이 나올지 계속해서 주목해봐야겠습니다. 



출처: 포츈


블록체인 기반 금융 시스템, 디파이(DeFi) 파헤치기

주지하시다시피 NFT 및 비트코인 등은 최근 쉽게 접할 수 있는 가상 자산을 의미하는 용어들인데요. 이러한 가상 자산들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구축된 암호화폐로, 이를 거래하기 위한 다양한 형태의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즉, 전통적인 은행의 대안으로 '디파이(Defi)'라고 하는 새로운 종류의 금융 시스템이 부상하고 있는 것인데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존재조차 하지 않았던 디파이 금융 시장이 이제 수천억 규모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번 로아 리포트에서는 급부상 중인 탈중앙화 거래 금융 시스템 '디파이'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디파이란?... 성장 중인 새로운 금융 시스템


지난해, 다수 금융 플랫폼들이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소식이 활발했던 것에서부터 나스닥 상장에까지 성공하며 급성장세를 보인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Coinbase), 최근 투자유치로 기업가치 100억 달러 이상의 데카콘이 된 NFT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씨(OpenSea) 등 가상 자산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는데요. 


이러한 가상 자산 영역에 또 다른 시스템인 디파이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이미 잘알려진 코인베이스 등은 중앙화 거래소로, 모든 거래가 거래소에 의해 통제되며 거래 데이터도 서버에 기록되는 한편, 디파이는 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화된 금융 시스템으로  중개인 없이 ‘스마트 계약(Smart Contract)’ 알고리즘을 사용해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방식입니다.


기존의 금융 시스템과 디파이 시스템의 차이

출처: 미디엄


블록체인의 특성상 기업이나 중앙기관의 통제 없이 인터넷 연결만 있으면 암호 화폐의 송금, 대출 및 투자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하며, P2P 방식으로 개인과 개인 간의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매수자와 매도자를 연결해 주는 것입니다. 


탈중앙화 거래소로써 유니스왑(Uniswap) 및 커브 파이낸스(Curve Finance) 등의 기업들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중으로, 이와같은 탈중앙화 거래 프로토콜을 두고 로빈후드(Robinhood)의 암호화폐 CTO인 요한 카밧(Johann Kerbat)은 "인터넷이 정보의 무료 전송을 가능하게 한 것처럼, 디파이는 가치를 중앙화된 써드파티 혹은 게이트키퍼(gatekeeper)의 간섭없이 오픈 형태로 투명하고 감사 가능한 시스템에서 전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디파이와 전통 은행의 차이점은?


그렇다면, 이러한 금융 시스템과 전통 은행의 차이점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전통적인 은행, 즉 트레이드파이(TradeFi)로 불리는 은행들은 KYC(Know Your Customer)에 의존하는데요. KYC는 금융기관이 고객과 거래하기 전에 고객의 자산 규모나 과거 투자 행태 등의 기초적인 정보를 취득하는 것으로 고객의 신원과 적법성을 확인하는 데 사용하는 절차를 의미합니다. 다시말해, 고객이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자신이 누구인지 증명해야 하며, 신용, 신분 확인 및 일종의 소득 확인이 필요합니다. 


한편, 이와같은 전통 은행의 시스템과는 다르게 디파이는 고객이 원한다면 익명 처리를 하거나, 개인정보 및 신원을 비밀로 유지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디지털 자산만 있다면, 디파이에서의 거래가 가능합니다. 디파이 사용자는 중개인이 없는 대신 모두가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중개인 역할을 하는 컴퓨터 코드인 '스마트 계약'을 체결해야한다는 필수 조건이 있는데요. 


카밧은 포츈(Fortune)과의 인터뷰에서 "디파이는 중개인을 제거함으로써, 모든 사람에게 진입장벽이 없는, 개방되고 유동적인 글로벌 금융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메타마스크 시스템 설명 영상


출처: 메타마스크


다수의 기존 은행은 고객을 식별하는 것 외에도 예금 계좌 개설 시 25 달러에서 100 달러 수준의 최소 예치금을 요구하기도 하며, 대부분의 저축 계좌는 최소 잔액 혹은 월 유지비 역시 필요로 하는데요. 디파이는 이와는 차별화됩니다. 대출 서비스를 중점적으로 제공하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의 시스템인 컴파운드(Compound), 대출 및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와이언 파이넌스(Yearn Finance) 등의 디파이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려면 일반적으로 메타마스크(Metamask) 혹은 프레임(Frame) 등의 '암호화 지갑'과 '인터넷 액세스'만 있으면 되는데요. 무엇보다, 최소 자금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계정 비밀번호를 잊어버리면, 도움을 요청할 써드파티 개입자가 없기 때문에 정보를 찾지 못한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기도 합니다. 완벽한 개인정보 보호를 얻는 대신, 개인만 알고있는 암호가 날아간다면, 당사자조차 그 정보에 접근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죠. 



나가며...


지금까지 디파이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이처럼 새로운 금융 시스템이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디파이 옹호론자들과 함께 우려의 목소리 역시 커지고 있습니다. 디파이 옹호론자들은, 디파이 시스템은 사람들이 금융과 상호작용하는 방식의 변화로, 개인 정보를 보호함과 동시에 가입하고자 하는 모든 사람이 제약없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어 액세스가 확대되고 있다고 말하지만, 반대론자들은 규제가  없기 때문에 아직 위험하고, 시기에 취약하다고 주장합니다. 


이를 입증하듯 지난 해, 디파이 애플리케이션에서 10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이 도난당한 바 있으며, 지난 해에만, 디파이를 통해 약 86억 달러가 세탁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자금 세탁으로 빈번히 사용되며 부정적인 용도로도  활용되고 있는데요. 이와같이 급부상하고 있는 디파이가 거론되는 취약점을 극복하고 금융 산업의 또다른 트렌드가 될 수 있을지, 어떠한 관련 규제들이 나올지 계속해서 주목해봐야겠습니다. 



출처: 포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