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의 시기를 맞이한 메타, 핵심 쟁점과 내부 관계자들의 전망

메타라는 새로운 사명까지 공개하며 리브랜딩했지만 정작 투자자들은 메타의 비전에 크게 공감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10월 리브랜딩한 이후 주가가 40% 가까이 떨어지면서, 메타는 3,490억 달러의 시총이 몇 개월만에 증발되었습니다. 이는 마켓 평균대비 3배에 달하는 하락세로, 메타를 둘러싼 회사 내외의 우려는 가중되고 있습니다.  


메타의 주가 흐름

출처: 야후 파이낸스


메타버스에 대한 비전이 불분명할 뿐더러, 틱톡(TikTok)으로 인해 직면한 소셜 미디어 플랫폼간 경쟁, 그리고 애플과 구글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경 등 메타는 상당한 도전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이번 아티클에서는 메타가 마주한 위기와, 이를 바라보는 메타 내외의 시각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광고 비즈니스에 닥친 위기


메타에게는 최근 몇 건의 결정적인 사건이 있었으나, 그중에서도 메타의 비즈니스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사건은 지난해 4월 26일 발생했습니다. 애플(Apple)이 앱 추적 투명성(ATT, App Tracking Transparency)를 도입하기 시작했고, 이를 통해 메타와 같은 기업들이 아이폰 유저들의 액티비티를 모니터링하거나, 앱 내의 유저 활동을 추적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유저들이 원한다면 앱 트래킹을 허용할 수도 있지만, 추적 방지가 기본 설정으로 유지됩니다.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에 따른 메타의 입장문

출처: 메타


앱 내 유저들의 액티비티 데이터를 활용해, 타겟 광고를 해온 메타에게 이러한 변화는 커다란 악재입니다. 유저 맞춤 광고를 보장하는 것이 어려워진 것인데요. 일례로 올해 2월, 메타의 CFO 데이비드 웨너(David Wehner)는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로 메타의 2022년 매출이 100억 달러 가량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다음날 메타의 주가는 20% 가량 하락했으며, 올해 1분기 전년동기대비 매출성장률은 상장 이후 최저치(6.6%)를 기록하며 투자자들에게 또 한번 실망감을 안겨줘야 했습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올해 2월 구글 또한 애플의 프라이버시 조치를 뒤따르며, 2024년부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광고 트래킹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세계 스마트폰의 70% 이상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구동된다는 점에서, 해당 조치는 메타 비즈니스에 더욱 큰 파급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메타의 전 마케팅 임원은 구글과 애플 양사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와, 유럽의 데이터 관련 법 제정은 메타의 광고 효과를 30% 가량 떨어뜨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한편, 틱톡의 부상으로, 메타는 1위 광고 플랫폼으로서의 지위 또한 위협받고 있습니다. 틱톡은 1분기 기준 월간활성유저(MAU)가 16억 명에 달했으며, 이는 지난해 9월과 비교해도 50% 이상 증가한 수치로, 빠르게 생태계를 확장해나가고 있습니다. 틱톡의 위협을 견제하기 위해, 메타 또한 인스타그램 내 릴즈라는 카피캣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는데요. 릴즈는 유저들이 인스타그램에 머무는 시간 중 20%를 차지하는 핵심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으나, 기존의 뉴스피드보다 광고를 노출하는 것이 어렵다는 점에서는 아직 수익에 큰 기여를 하지는 못한 상태입니다. 모건 스탠리 애널리스트인 브라이언 노왁에 따르면 2023년 말에도 릴즈의 유저당 광고 노출 수가 45% 가량 낮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2. 메타버스로의 피봇, 불분명한 길


애플과 구글과 같은 모바일 운영 시스템 업체의 영향력은 페이스북이 새로운 길을 모색하도록 했습니다. 메타의 모바일 앱에 접근하기 위해서, 유저들은 애플과 구글의 운영 체제라는 관문을 거쳐야 했는데요. 프라이버시 정책의 전환으로 광고 비즈니스에 어려움이 생기자 저커버그의 불만은 한층 심화되었습니다. 전직 메타 임원은 "페이스북은 애플 혹은 구글 플랫폼에 있는 하나의 앱이었다"며, "마크 저커버그가 차세대 플랫폼을 컨트롤 하기 위해 메타버스와 오큘러스를 구축하고자 한 것도 이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친구와 카드게임을 하는 모습

출처: 메타


더 이상 다른 기업에 의존해야 하는 서비스가 아닌, 다른 서비스들이 거쳐가야하는 관문(gateway)의 역할을 하겠다는 비전으로, 지난해 10월 페이스북 연례 컨퍼런스인 페이스북 커넥트(Facebook Connect)에서 저커버그는 메타라는 새로운 사명을 발표하게 됩니다. 저커버그는 메타의 메타버스를 사람들이 모여서 게임을 하고, 어울릴 수 있으며, 기업들이 비즈니스를 하거나 제품을 광고할 수 있는 가상 세계의 집합체라고 설명하는데요. 아직은 정형화되지 않고 친숙하지 않은 컨셉이라는 점에서 많은 비난이 있지만, 메타버스의 수장을 맡고 있는 비샬 샤(Vishal Shah)는 유저들이 실시간으로 소통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새로운 형식에 대한 어색함을 빠르게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이에 이어 지난해 12월 메타는 미국과 캐나다의 유저들을 상대로 무료 VR 앱인 '호라이즌 월드(Horizon Worlds)'를 출시했습니다. 아직은 비교적 기초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가상 게임이나 디지털 댄스 파티와 같은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현재 월간활성유저수(MAU)는 30만 명에 이르고, 호라이즌 내에서 유저들이 꾸미고 친구들을 초대할 수 있는 '월드(Worlds)'는 1만 개에 달하고 있는데요. 3,000만 개의 월드를 가진 메타버스의 선구자 로블록스(Roblox)와 비교하면 아직은 적은 수에 불과하지만, 긍정적인 초기 인게이지먼트를 보여주고 있는 셈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저커버그가 그리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과 달리, 300달러에 달하는 VR 헤드셋은 비교적 소수의 얼리 어댑터들만 보유하고 있을 뿐더러, 아직은 핵심 기술 또한 완벽하게 개발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메타버스가 진정한 '넥스트 빅 팅(Next Big Thing)'이 될 것이라는 보장도 없으며, 설령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하더라도 지금의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만큼 매출을 가져다 줄 수 있을지 또한 확신할 수 없습니다. 포츈은 "'이르다'라는 표현도 부족하다"며, 현재 메타는 언제부터 메타버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지도 불분명한 상태라고 설명합니다. 



3. 핵심 인물들의 연이은 사임 


이러한 격동기 속에서 메타의 2인자라고 불렸던 셰릴 샌드버그의 사임을 포함해, 리더십 층의 커다란 변화는 메타를 둘러싼 불안을 가중시켰습니다. 샌드버그는 자신의 전 남자친구이자 액티비전 블리자드(Activision Blizzard)의 CEO인 보비 코틱과 관련한 기사를 보류시키기 위해서 영국 신문사인 데일리 메일을 협박했으며, 자신의 책을 집필하고 홍보하는 데 있어서 메타의 직원들을 동원했다는 등 권력 남용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샌드버그는 이번 달 당분간 개인 자선활동에 집중할 것이지만, 메타의 이사회에는 남을 것이라며 사임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셰릴 샌드버그의 사임 발표와 저커버그의 댓글

출처: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샌드버그의 발표 전에도, 주요 임원들의 사임 소식의 끊임없이 들려왔습니다. 비즈니스 퍼블리케이션 인사이더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동안에만 회사를 떠난 고위직 임원이 18명에 달하는데요. 여기에는 최고 매출 책임자(Chief Revenue Officer)였던 데이비드 피셔(David Fischer), 페이스북 앱을 감독하던 피지 시모(Fidji Simo), 글로벌 광고 세일즈의 최고 책임자 캐롤린 에버슨(Carolyn Everson) 등이 포함됩니다. 이외에 메세징 앱 책임자 아샤 샤마(Asha Sharma), 암호화폐 프로젝트를 포함해 결제 기술을 구축하던 데이비드 마커스(David Marcus) 또한 지난해 사임을 발표했습니다. 


메타의 핵심 기술을 책임져왔던 인물 또한 회사를 이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표적으로, 13년간 메타에서 근무한 최고기술책임자(CTO) 마이크 슈뢰퍼(Mike Schroepfer)의 자리는 메타의 AR/VR 관련 부서인 리얼리티 랩스(Reality Labs)를 감독하던 앤드류 보즈워스(Andrew Bosworth)가 대체하게 되었는데요. 하지만 두 인물의 정반대되는 경영 스타일로, 인수 과정이 다소 순탄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평소 내향적인 마이크 슈뢰퍼는, 메타의 유해 컨텐츠 관련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한 반면, 보즈워스는 외향적이고 자신감이 넘치는 등 정반대의 성격을 보일뿐만 아니라 회사가 너무 '나이스하게 구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새로운 임원들을 둘러싼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영국 전 부총리였던 닉 클레그(Nick Clegg)는 현재 글로벌 사업의 사장을 맡고 있으며, 메타의 차기 2인자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테크 관련 경험이나, 광고 비즈니스, 혹은 영리 기업을 운영하는 분야에서 경력이 짧다는 점에서 2인자의 자격이 되지 못한다는 내부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인데요. 뿐만 아니라 일부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그가 자유 민주당에서 권력을 위해 당을 배신한 인물로 낙인찍히는 등 정치인으로서의 평판 또한 좋지 않았다는 점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4. 그럼에도 비교적 낙관적인 내부 분위기


포츈이 인터뷰한 익명의 현직 및 전직 메타 직원들은 이러한 우려에도 대체로 일단 저커버그를 한번 믿어보자는 의견이 대다수라고 합니다. 이들은 저커버그가 과거에 성공적으로 회사를 피봇한 것을 지켜봐왔기 때문인데요. 먼저 데스크톱을 통한 웹사이트 중심의 페이스북을 성공적으로 모바일 앱 중심의 서비스로 전환한 바 있으며, 이후에는 지금의 핵심 서비스로 성장한 인스타그램(Instagram)과 왓츠앱(WhatsApp)을 인수하고, 스토리 기능을 출시함으로서 소셜 미디어 업계 1인자의 지위를 지켜왔습니다. 최근에는 이커머스 기능 샵스(Shops)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또 다른 수익 원천을 발굴한 것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블라인드가 두 번에 걸쳐 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상당수의 메타 직원이 다른 테크 자이언트와 경쟁할 수 있는 자사의 능력과, 아직은 완벽히 개발되지 않은 메타버스가 언젠가는 수익성있는 비즈니스가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메타의 미국 직원 1,035명을 대상으로한 설문조사에서 70%는 애플과 구글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에도 메타가 매출을 증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다만 틱톡과 관련해, 숏폼 비디오 영역에서는 52%의 응답자만이 메타가 틱톡을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응답하며, 의견이 둘로 나누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1,003명의 현직원을 대상으로 한  두번째 설문조사에서 58%는 메타가 메타버스 세계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큘러스 인수부터 사명 변경까지, 현재로서는 메타가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에 있어서 분명한 선두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다만 지금의 스마트폰과 같이 VR 기기가 보편적인 디바이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페이스북에 광고를 도입했듯 메타가 메타버스 세계에서도 성공적인 광고 비즈니스를 구축할 수 있을지는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출처: 포츈 1, 2, 3


격동의 시기를 맞이한 메타, 핵심 쟁점과 내부 관계자들의 전망

메타라는 새로운 사명까지 공개하며 리브랜딩했지만 정작 투자자들은 메타의 비전에 크게 공감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10월 리브랜딩한 이후 주가가 40% 가까이 떨어지면서, 메타는 3,490억 달러의 시총이 몇 개월만에 증발되었습니다. 이는 마켓 평균대비 3배에 달하는 하락세로, 메타를 둘러싼 회사 내외의 우려는 가중되고 있습니다.  


메타의 주가 흐름

출처: 야후 파이낸스


메타버스에 대한 비전이 불분명할 뿐더러, 틱톡(TikTok)으로 인해 직면한 소셜 미디어 플랫폼간 경쟁, 그리고 애플과 구글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경 등 메타는 상당한 도전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이번 아티클에서는 메타가 마주한 위기와, 이를 바라보는 메타 내외의 시각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광고 비즈니스에 닥친 위기


메타에게는 최근 몇 건의 결정적인 사건이 있었으나, 그중에서도 메타의 비즈니스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사건은 지난해 4월 26일 발생했습니다. 애플(Apple)이 앱 추적 투명성(ATT, App Tracking Transparency)를 도입하기 시작했고, 이를 통해 메타와 같은 기업들이 아이폰 유저들의 액티비티를 모니터링하거나, 앱 내의 유저 활동을 추적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유저들이 원한다면 앱 트래킹을 허용할 수도 있지만, 추적 방지가 기본 설정으로 유지됩니다.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에 따른 메타의 입장문

출처: 메타


앱 내 유저들의 액티비티 데이터를 활용해, 타겟 광고를 해온 메타에게 이러한 변화는 커다란 악재입니다. 유저 맞춤 광고를 보장하는 것이 어려워진 것인데요. 일례로 올해 2월, 메타의 CFO 데이비드 웨너(David Wehner)는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로 메타의 2022년 매출이 100억 달러 가량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다음날 메타의 주가는 20% 가량 하락했으며, 올해 1분기 전년동기대비 매출성장률은 상장 이후 최저치(6.6%)를 기록하며 투자자들에게 또 한번 실망감을 안겨줘야 했습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올해 2월 구글 또한 애플의 프라이버시 조치를 뒤따르며, 2024년부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광고 트래킹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세계 스마트폰의 70% 이상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구동된다는 점에서, 해당 조치는 메타 비즈니스에 더욱 큰 파급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메타의 전 마케팅 임원은 구글과 애플 양사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와, 유럽의 데이터 관련 법 제정은 메타의 광고 효과를 30% 가량 떨어뜨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한편, 틱톡의 부상으로, 메타는 1위 광고 플랫폼으로서의 지위 또한 위협받고 있습니다. 틱톡은 1분기 기준 월간활성유저(MAU)가 16억 명에 달했으며, 이는 지난해 9월과 비교해도 50% 이상 증가한 수치로, 빠르게 생태계를 확장해나가고 있습니다. 틱톡의 위협을 견제하기 위해, 메타 또한 인스타그램 내 릴즈라는 카피캣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는데요. 릴즈는 유저들이 인스타그램에 머무는 시간 중 20%를 차지하는 핵심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으나, 기존의 뉴스피드보다 광고를 노출하는 것이 어렵다는 점에서는 아직 수익에 큰 기여를 하지는 못한 상태입니다. 모건 스탠리 애널리스트인 브라이언 노왁에 따르면 2023년 말에도 릴즈의 유저당 광고 노출 수가 45% 가량 낮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2. 메타버스로의 피봇, 불분명한 길


애플과 구글과 같은 모바일 운영 시스템 업체의 영향력은 페이스북이 새로운 길을 모색하도록 했습니다. 메타의 모바일 앱에 접근하기 위해서, 유저들은 애플과 구글의 운영 체제라는 관문을 거쳐야 했는데요. 프라이버시 정책의 전환으로 광고 비즈니스에 어려움이 생기자 저커버그의 불만은 한층 심화되었습니다. 전직 메타 임원은 "페이스북은 애플 혹은 구글 플랫폼에 있는 하나의 앱이었다"며, "마크 저커버그가 차세대 플랫폼을 컨트롤 하기 위해 메타버스와 오큘러스를 구축하고자 한 것도 이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친구와 카드게임을 하는 모습

출처: 메타


더 이상 다른 기업에 의존해야 하는 서비스가 아닌, 다른 서비스들이 거쳐가야하는 관문(gateway)의 역할을 하겠다는 비전으로, 지난해 10월 페이스북 연례 컨퍼런스인 페이스북 커넥트(Facebook Connect)에서 저커버그는 메타라는 새로운 사명을 발표하게 됩니다. 저커버그는 메타의 메타버스를 사람들이 모여서 게임을 하고, 어울릴 수 있으며, 기업들이 비즈니스를 하거나 제품을 광고할 수 있는 가상 세계의 집합체라고 설명하는데요. 아직은 정형화되지 않고 친숙하지 않은 컨셉이라는 점에서 많은 비난이 있지만, 메타버스의 수장을 맡고 있는 비샬 샤(Vishal Shah)는 유저들이 실시간으로 소통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새로운 형식에 대한 어색함을 빠르게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이에 이어 지난해 12월 메타는 미국과 캐나다의 유저들을 상대로 무료 VR 앱인 '호라이즌 월드(Horizon Worlds)'를 출시했습니다. 아직은 비교적 기초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가상 게임이나 디지털 댄스 파티와 같은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현재 월간활성유저수(MAU)는 30만 명에 이르고, 호라이즌 내에서 유저들이 꾸미고 친구들을 초대할 수 있는 '월드(Worlds)'는 1만 개에 달하고 있는데요. 3,000만 개의 월드를 가진 메타버스의 선구자 로블록스(Roblox)와 비교하면 아직은 적은 수에 불과하지만, 긍정적인 초기 인게이지먼트를 보여주고 있는 셈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저커버그가 그리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과 달리, 300달러에 달하는 VR 헤드셋은 비교적 소수의 얼리 어댑터들만 보유하고 있을 뿐더러, 아직은 핵심 기술 또한 완벽하게 개발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메타버스가 진정한 '넥스트 빅 팅(Next Big Thing)'이 될 것이라는 보장도 없으며, 설령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하더라도 지금의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만큼 매출을 가져다 줄 수 있을지 또한 확신할 수 없습니다. 포츈은 "'이르다'라는 표현도 부족하다"며, 현재 메타는 언제부터 메타버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지도 불분명한 상태라고 설명합니다. 



3. 핵심 인물들의 연이은 사임 


이러한 격동기 속에서 메타의 2인자라고 불렸던 셰릴 샌드버그의 사임을 포함해, 리더십 층의 커다란 변화는 메타를 둘러싼 불안을 가중시켰습니다. 샌드버그는 자신의 전 남자친구이자 액티비전 블리자드(Activision Blizzard)의 CEO인 보비 코틱과 관련한 기사를 보류시키기 위해서 영국 신문사인 데일리 메일을 협박했으며, 자신의 책을 집필하고 홍보하는 데 있어서 메타의 직원들을 동원했다는 등 권력 남용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샌드버그는 이번 달 당분간 개인 자선활동에 집중할 것이지만, 메타의 이사회에는 남을 것이라며 사임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셰릴 샌드버그의 사임 발표와 저커버그의 댓글

출처: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샌드버그의 발표 전에도, 주요 임원들의 사임 소식의 끊임없이 들려왔습니다. 비즈니스 퍼블리케이션 인사이더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동안에만 회사를 떠난 고위직 임원이 18명에 달하는데요. 여기에는 최고 매출 책임자(Chief Revenue Officer)였던 데이비드 피셔(David Fischer), 페이스북 앱을 감독하던 피지 시모(Fidji Simo), 글로벌 광고 세일즈의 최고 책임자 캐롤린 에버슨(Carolyn Everson) 등이 포함됩니다. 이외에 메세징 앱 책임자 아샤 샤마(Asha Sharma), 암호화폐 프로젝트를 포함해 결제 기술을 구축하던 데이비드 마커스(David Marcus) 또한 지난해 사임을 발표했습니다. 


메타의 핵심 기술을 책임져왔던 인물 또한 회사를 이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표적으로, 13년간 메타에서 근무한 최고기술책임자(CTO) 마이크 슈뢰퍼(Mike Schroepfer)의 자리는 메타의 AR/VR 관련 부서인 리얼리티 랩스(Reality Labs)를 감독하던 앤드류 보즈워스(Andrew Bosworth)가 대체하게 되었는데요. 하지만 두 인물의 정반대되는 경영 스타일로, 인수 과정이 다소 순탄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평소 내향적인 마이크 슈뢰퍼는, 메타의 유해 컨텐츠 관련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한 반면, 보즈워스는 외향적이고 자신감이 넘치는 등 정반대의 성격을 보일뿐만 아니라 회사가 너무 '나이스하게 구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새로운 임원들을 둘러싼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영국 전 부총리였던 닉 클레그(Nick Clegg)는 현재 글로벌 사업의 사장을 맡고 있으며, 메타의 차기 2인자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테크 관련 경험이나, 광고 비즈니스, 혹은 영리 기업을 운영하는 분야에서 경력이 짧다는 점에서 2인자의 자격이 되지 못한다는 내부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인데요. 뿐만 아니라 일부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그가 자유 민주당에서 권력을 위해 당을 배신한 인물로 낙인찍히는 등 정치인으로서의 평판 또한 좋지 않았다는 점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4. 그럼에도 비교적 낙관적인 내부 분위기


포츈이 인터뷰한 익명의 현직 및 전직 메타 직원들은 이러한 우려에도 대체로 일단 저커버그를 한번 믿어보자는 의견이 대다수라고 합니다. 이들은 저커버그가 과거에 성공적으로 회사를 피봇한 것을 지켜봐왔기 때문인데요. 먼저 데스크톱을 통한 웹사이트 중심의 페이스북을 성공적으로 모바일 앱 중심의 서비스로 전환한 바 있으며, 이후에는 지금의 핵심 서비스로 성장한 인스타그램(Instagram)과 왓츠앱(WhatsApp)을 인수하고, 스토리 기능을 출시함으로서 소셜 미디어 업계 1인자의 지위를 지켜왔습니다. 최근에는 이커머스 기능 샵스(Shops)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또 다른 수익 원천을 발굴한 것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블라인드가 두 번에 걸쳐 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상당수의 메타 직원이 다른 테크 자이언트와 경쟁할 수 있는 자사의 능력과, 아직은 완벽히 개발되지 않은 메타버스가 언젠가는 수익성있는 비즈니스가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메타의 미국 직원 1,035명을 대상으로한 설문조사에서 70%는 애플과 구글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에도 메타가 매출을 증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다만 틱톡과 관련해, 숏폼 비디오 영역에서는 52%의 응답자만이 메타가 틱톡을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응답하며, 의견이 둘로 나누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1,003명의 현직원을 대상으로 한  두번째 설문조사에서 58%는 메타가 메타버스 세계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큘러스 인수부터 사명 변경까지, 현재로서는 메타가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에 있어서 분명한 선두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다만 지금의 스마트폰과 같이 VR 기기가 보편적인 디바이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페이스북에 광고를 도입했듯 메타가 메타버스 세계에서도 성공적인 광고 비즈니스를 구축할 수 있을지는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출처: 포츈 1, 2, 3